Los Angeles

Clear
55.2°

2018.11.15(THU)

Follow Us

애틀랜타 일본 총영사 "위안부는 매춘부" 망언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7/06/27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7/06/26 19:08

조지아주 애틀랜타 주재 일본 총영사관의 시노즈카 다카시 총영사가 "위안부는 매춘부"라는 망언을 해 현지 한인사회의 공분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26일 애틀랜타 소녀상 건립위원회(위원장 김백규)와 현지 한인 매체 뉴스앤포스트에 따르면 다카시 총영사는 최근 지역 신문 '리포터 뉴스페이퍼'와의 인터뷰에서 "일본군이 제2차 세계대전 기간에 대부분 한국에서 온 여성들을 성 노예로 삼았다는 증거는 없다"면서 그 여성들은 돈을 받은 매춘부들이었다고 말했다.

다카시 총영사는 애틀랜타 소녀상 건립위원회와 현지 한인사회가 조지아주 소도시 브룩헤이븐 시립공원에서 30일 제막할 예정인 미 남부 최초 평화의 소녀상과 관련해 브룩헤이븐 시장과 시의회를 상대로 지속적으로 건립 반대 로비를 펼쳤던 인물이다.

다카시 총영사는 인터뷰에서 "그것(소녀상)은 단순한 예술 조형물이 아니다"면서 "그것은 증오의 상징이자 일본에 대한 분노의 상징물"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건립위는 성명에서 "일본 총영사가 위안부를 인정하지 않고 성 노예가 되었던 여성들을 '사례받은 매춘부'로 부른 것은 일본 외무성 공직자로서는 근래 들어 처음 있는 일"이라고 비난했다.

[연합뉴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