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6.3°

2018.09.22(SAT)

Follow Us

트럼프, 내각 소집해 놓고 "북한 문제 해결될 것"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7/08/01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7/07/31 17:43

북핵 해결 자신감 내비쳐
유례 없는 대북·대중 제재 가능성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31일 북한의 계속되는 핵과 미사일 도발과 관련해 "북한 문제는 해결될 것(will be handled)"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존 켈리 신임 백악관 비서실장의 취임에 맞춰 백악관에 내각을 모두 불러 연 회의에서 "우리는 북한(문제)을 해결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우리는 북한(문제)을 해결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며 "우리는 모든 일을 해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북한이 최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미사일을 두 번째로 시험 발사를 했는데도 트럼프 대통령이 이처럼 북한 핵 문제 해결에 자신감을 드러냄에 따라 조만간 강력한 대북 관련 제재 조치가 나올 것이란 전망이 힘을 얻고 있다.

특히 북한의 맹방이자 최대 교역국인 중국에 대한 전례 없는 제재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정치전문 매체 폴리티코도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주중 중국에 대한 강력한 금융.무역 제재를 발표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ICBM 발사 시험에 대해 공개적으로 중국에 책임을 물은 바 있다.

특히 그는 "중국은 말만 할 뿐 우리를 위해 북한에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면서 "더는 이런 상황이 지속하도록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며 대중 경제제재 가능성을 강력히 시사한 바 있다.

[연합뉴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