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2.0°

2020.09.24(Thu)

신년시 - 새벽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시애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1/04 11:32

엄경제

어둠을 밝히며
공용의 후예가 천지를 깨울 때
땅으로부터 퇴출 당한 안개
어미 물고기의 살점을 먹으며 자라듯
그렇게 역사를 거슬러 덮으며 땅으로 다가갔다

날 선 공방의 시간이
북녘의 갈길 재촉하고
예리한 와인잔 들고
서로의 잔을 마주치기엔 아직 이른 새벽

산야를 휘감은 안개가 가림을 해제 할 때
따스한 봄기운에 한 꺼풀 벗겨져
보일듯 보일듯
잡힐듯 잡힐듯
갈랫길 지나온 흔적
되돌아보기엔 아득하지만

새벽은 오고있으며
희망은 서로의 꿈이며
우리의 첫걸음이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