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4.3°

2018.11.21(WED)

Follow Us

미 공화당 원내대표 '속지주의' 폐기 지지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발행 2010/08/10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0/08/09 15:35

최근 미국 공화당의 핵심 당직자들이 불법이민자 자녀에 대해 속지주의 적용을 금지하자는 주장을 잇따라 내놓고 있는 가운데 존 베이너 하원 공화당 원내대표도 이 같은 대열에 합류했다.

베이너는 8일 NBC TV의 ‘미트 더 프레스’(Meet the Press)에 출연해 불법이민을 막을 수 있다면 미국에서 태어난 사람에 대해서는 무조건 시민권을 부여하는 내용의 수정헌법 제14조를 재검토할 가치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것은(불법이민) 우리 나라에 영향을 미치는 심각한 문제이며 많은 사람들이 자녀들을 미국 시민으로 만들기 위해 이곳으로 오고 있다”며 “그들은 이를 합법적인 방법으로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인터내셔널 헤럴드 트리뷴(IHT)은 9일 일부 공화당 의원들의 수정헌법 제14조 철폐 주장에 대한 분석기사에서 공화당의 움직임이 단기적으로 이번 중간선거에서는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겠지만 장기적으로는 심각한 문제를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