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56.4°

2018.11.17(SAT)

Follow Us

위안부 피해자 박숙이 할머니 별세

최정현 기자
최정현 기자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6/12/08 15:49

10일, 글렌데일서 추모제
생존자 이제 39명만 남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박숙이 할머니가 지난 6일(한국시간) 별세했다. 향년 94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는 박 할머니가 이날 오후 8시40분께 별세했다고 밝혔다.

박 할머니는 1922년 경남 남해군 고현면 관당마을에서 태어났다.

16살 때 바닷가에서 조개를 캐다가 일본군에 끌려간 뒤 6년간 고초를 겪었다. 해방을 맞고도 바로 귀국하지 못하고 만주에서 7년간 더 생활하다 부산을 거쳐 고향으로 돌아왔다.

남해군은 지난해 8월 박 할머니 이름을 따 ‘숙이공원’을 조성하고 서 있는 모습의 ‘평화의 소녀상’을 설치했다.

정대협 관계자는 “지난해 건강이 악화됐던 박 할머니가 최근 폐렴으로 다시 입원하셨던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박 할머니의 별세로 정부에 등록된 위안부 피해자 238명 중 생존자는 39명으로 줄었다.

한국에서는 남해군 시민사회장례위원회 주관으로 영결식이 거행됐으며, 미주에서는 10일 오전 11시 글렌데일 소녀상 앞에서 추모제가 열린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