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Scattered Clouds
80.5°

2018.09.20(THU)

Follow Us

한반도는지금 '판문점시대'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5/28 12:03

남북정상회담에북미도접촉

정세시시각각변화속신속접촉필요성…'대화공간' 상징성커져

남북정상의두차례회담에이어북미정상회담조율을위한북미간의접촉등최근한반도정세가격변하는상황에서판문점이대화의 '무대'로자리매김하고있다.

문재인대통령과김정은북한국무위원장은지난달 27일첫정상회담을판문점남측지역평화의집에서가진뒤이달 26일판문점북측지역통일각에서또다시회담했다.

특히두번째회담은 "일체의형식없이만나고싶다"는김정은위원장의제안(25일) 다음날열릴정도로매우신속하게성사됐다. 북미정상회담좌초위기를한시라도빨리풀기위해남북정상이전격적으로머리를맞댄것이다.

이런긴박한상황에서양정상의접근성, 보안필요등을여러편의성을두루고려한다면판문점이외의장소를찾기는거의불가능했으리라는관측이다.

문대통령과김위원장의 2차정상회담에바로뒤이어미국과북한이정상회담의제조율을위해만난곳도바로판문점이었다.

북핵 6자회담미국측수석대표를지낸성김주필리핀미국대사가이끄는미국측협상단과최선희북한외무성부상등이참여하는북측협상단은판문점에서만나북미정상회담의제조율을위한실무회담을한것으로알려졌다.

워싱턴포스트(WP) 등은회담이통일각에서열렸다고보도했고, 도널드트럼프미대통령도 27일(현지시간) 트위터에서 "미국팀이김정은과나의정상회담을준비하기위해북한에도착했다"며북측지역에서의회담개최사실을확인했다.

앞서판문점에서는북한군과유엔군사령부가정전협정위반사항등을논의하기위한회담을열곤했다. 그러나북미외교당국자가판문점, 그것도북측지역에서접촉한것은이례적이다.

물론판문점은오랫동안남북회담의공간으로역할해왔고올해들어서도남북당국간의여러회담이평화의집과통일각을오가며열렸다.

그러나최근에는통상적·정례적인당국간회담의범위를넘어서는다양한접촉이판문점을무대로벌어지고있는셈이다.

북미정상회담을앞두고한반도상황이시시각각변화하는만큼남·북·미가신속하면서도보안이담보된접촉을할필요성이늘어났기때문으로분석된다.

판문점은남북이총을겨눈대립과대결의장소이면서도대화와교류의공간이라는이중적의미가있다. 최근극적인대화국면에서후자의상징성이극대화돼나타나는것으로도해석할수있다.

양무진북한대학원대교수는 "판문점에는남북을오가는 '길목'으로서대화와대립의상징성이모두함축돼있다"며 "안전·보안과함께상당부분중립성도있는공간"이라고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