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5.8°

2018.09.24(MON)

Follow Us

加 ‘이민-난민’에 사실상 ‘ 색안경’

[토론토 중앙일보] 발행 2016/08/05  1면 기사입력 2016/08/04 12:28

테러공포-실업률 등 부정적 이유

캐나다가 복합문화주의를 앞세우며 다양한 인종 분포를 자랑하고 있으나 테러 불안감과 높은 실업률 등의 이유로 국민들 사이에 ‘반 이민-난민정서’가 일반적인 인식보다 폭넓게 자리잡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여론 조사 전문 ‘입소스’가 최근 실시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51%가 “테러 위협 국가 출신자의 입국 또는 이민을 금지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퀘벡주 응답자의 62%가 ‘금지 조치에 찬성한다”고 밝혀 전국에서 가장 높은 수치를 보였으며 반면 브리티시 컬럼비아주는 67%가 이에 반대했다.
이와관련, 조사 관계자는 “금지 조치에 대한 찬성 의견이 예상보다 많은 놀라운 결과”라며 “그러나 외국인에 대한 혐오감보다는 유럽과 미국에서 잇따라 발생한 테러 사건에 따른 불안감이 이같은 반응을 불러온 것”이라고 지적했다.
미국에선 지난해 12월 무슬림 남성의 무차별 총격 범행직후 공화당 대선후보 도날드 드럼프가 ‘전세계 모든 무슬림들의 입국을 막아야 한다”고 발언해 논란이 일고 있다.
입소스는 지난달 27일부터 29일까지 진행된 이번 조사의 설문내용에 잠재적인 테러 위험 국가 리스트와 드럼프 발언을 포함하지는 않았다.
이번 조사에서 83%가 난민을 줄이고 신원조회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못박았다. 또 88%는 “공항에서 테러 진원지 출신 입국자에 대한 검색을 한층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전문가는 “입국 금지는 간단하게 시행할 수는 없는 조치로 테러를 100% 막는다는 보장도 없다”며 “지난2014년 오타와에서 발생한 2건의 테러사건은 모두 국내 거주자의 소행이였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국민 정서가 안보를 위해서는 강력한 수단이 필요하다는 쪽으로 기울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조사의 참여한 응답자중 71%가 쇼핑몰이나 엔터테인먼터 이벤트 등 공공장소에 금속탐지기를 설치하고 소지물을 검사해야 한다는데 동의했다.
한편 지난 1월 연방이민성이 실시한 조사에서 응답자 10명중4명꼴이 “정부는 난민 수용에 급급할 것이 아니라 국내인들의 생계에 초점을 두어야 한다”며 반 이민-난민정서를 드러냈다. 24%는 “난민들은 캐나다 경제에 부담이 되고 있다”고 답했다.
특히 토론토지역 응답자의 절대 과반수 이상이 “정부는 난민 지원에 돈을 쓰기보다는 국민들의 민생에 더 신경을 써야 한다”고 밝혀 세계적인 복합문화도시라는 이미지를 뒤엎는 결과가 나왔다. 이와관련, 이민지원단체 관계자는 “토론토 주민들의 대부분은 이민자들이 사회적으로 큰 기여를 하고 있다고 인식하고 있다”며 “그러나 반 이민정서가 여전히 뿌리 깊게 자리잡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토론토뿐만 아니라 전국적인 현상”이라며 “정부는 경제와 안보를 내세운 이같은 반감을 가라앉히는데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