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8.2°

2018.11.12(MON)

Follow Us

전자입국 승인제도 시행 연기

[토론토 중앙일보] 발행 2016/09/22  1면 기사입력 2016/09/21 13:00

준비미흡…11월 9일부터 적용

한국을 포함한 무비자 국가 출신 방문자들을 대상으로한 캐나다의 사전 전자입국승인제도(e-TA)의 시행 일자가 또 한차례 연기됐다.
20일 존 맥칼럼 연방이민장관은 “방문자와 항공사들에게 좀더 준비할 시간적 여유를 주기위해 시행날짜를 9월30일에서 오는 11월 9일로 미뤘다”고 발표했다.
맥칼럼 장관은 이어”앞으로 국내외에 걸쳐 홍보캠페인을 펼쳐 이 제도에 대한 정보를 제공할 것”이라며 “항공편을 예약하기 전에 사전 승인을 받아야 입국할 수 있으며 모든 무비자 방문자에 적용된다”고 설명했다.
미국과 국경안보협정에 따라 도입되는 이 제도는 당초 지난 3월 15일부터 발효될 예정이였으나 9월말로 연기된후 이번에 또 다시 연장됐다.
이 제도는 사전 검색을 통해 테러 용의자, 범죄자 등 위험인물을 가려내기 위한 것으로 미국인과 캐나다 시민권자, 복수국적자는 제외된다.
그러나 시민권자와 복수국적자는 외국 여행후 입국과정에서 반드시 캐나다 여권을 제시해야 한다. 한국인 등 캐나다 방문 희망자는 이민성 온라인 웹사이트를 접속해 신상정보를 입력하면 바로 승인 여부를 확인할 수 있으며 수수료는 7달러로 승인 기간은 5년간 유효하다.
지난해 8월부터 해당 웹사이트를 운영하고 있는 연방이민성은 “현재까지 모두 2백여만명의 방문자가 승인을 받았다”고 전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