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2.5°

2018.11.14(WED)

Follow Us

콘도 판매 995% 급증... GTA 집값 6만불↑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0/01/21 11:35

광역토론토(GTA) 주택시장이 연일 호황을 구가하고 있다.

20일 건물토지개발협회(BILD)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토론토의 고층 콘도미니엄 거래는 전년도 같은 기간에 비해 무려 995%나 폭증했다. 2009년 12월에 1800채의 콘도가 판매된 것. 2008년 12월에는 166채에 그쳤었다.

이와 관련 21세기 한인부동산 박기범 노스욕지점장은 “매년 12월은 부동산 거래가 가장 한산한 달 이지만 지난달은 열기가 후끈했다”며 “2008년에는 금융위기로 주택시장이 둔화되면서 거래가 뚝 떨어졌었다. 이의 여파로 상대적으로 판매율이 뛰었으나 이를 감안해도 호황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GTA의 지난해 신규주택 판매는 3만3165채로 2008년(2만7153채)에 비해 24% 증가했으며 올해 1월 첫 2주간 주택 거래는 작년 동기에 비해 두배나 증가했다. 현재 GTA 평균 집값은 39만5307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33만2495달)보다 6만 달러나 올랐다.

박 지점장은 “모기지 이자율이 언제 오를지 몰라 구입자들이 몰리는데 매물은 부족해 수요와 공급이 불균형이다”라며 “작년 하반기부터 평당 분양가를 올리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올해 말에는 부동산이 안정을 찾을 것으로 본다”고 주장했다.

(김효태 기자 htkim@joongangcanada.com)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