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2.4°

2018.09.26(WED)

Follow Us

“영주권자에 참정권 허용해야”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5/01 12:16

지자체들건의안채택–토론토시장, 시의원후보등록시작

1일부터토론토시장및시의원후보등록을시작으로온타리오주지자체선거체제가공식적으로막을올린가운데영주권자에게도참정권을부여하자는주장이제기됐다. 최근밴쿠버시의회가영주권자에게지자체선거투표권을허용하자는건의안을채택해브리티시컬럼비아(BC)주정부에제출했다.

이에앞서토론토와캘거리, 해밀턴시의회는수년전영주권자에대한참정권허용을촉구한바있다. 현재선거법은시민권자에한해선출직출마와투표권을행사할수있다고못박고있다. 토론토의경우, 지난 2010년라이어슨대학의마이어시에미아틱키정치학교수는연구논문에서“토론토전체주민중절반에이른이민자들에게시정참여를권유하기위해지자체투표권을부여해야한다”고주장했다.

"지난 2006년을기준으로이민자가온타리오주전체주민의 28%를넘어섰다”며”참정권을확대해야한다”고강조했다. 글로벌뉴스에따르면현재국내 11개지자체가영주권자에게투표권을주는방안을검토중인것으로알려졌다.

외국의경우 45개국가가영주권자의투표권을인정하고있다. 특히뉴질랜드의경우, 정착 1년이상의영주권자에대해지자체와주, 연방선거에서투표권을행사할수있도록허용하고있다.

이에대해시에미아틱키교수는“연방및주총선까지참정권이허용될가능성은당분간은낮다”며”그러나지자체선거와관련해선허용해야한다는여론이대세”이라고지적했다.

한편오는 10월 22일실시되는토론토지자체선거에서 재선을노리는존토리시장이 이변이없는한무난히당선될것으로예상된다. 당초 강력한 경쟁상대로 주목받았던 도그포드전시의원은 시장선거를 포기하고 온주보수당경선에나서 당수직을 차지했다.

이에따라 토리시장의 재선에 제동을걸수있는 후보군은 현재까지떠오르지않고있다. 시장에더해시의원을뽑는오는선거에서지역구가이전 44개에서 47개로늘어난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