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7.6°

2018.11.20(TUE)

Follow Us

한국 쇼트트랙 또 ‘씽 씽’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06/03/27 11:58

몬트리얼 세계팀선수권대회 남매 동반우승

한국 남녀 쇼트트랙 대표팀이 2006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팀선수권대회에서 동반 우승의 쾌거를 이뤘다.

한국은 26일 몬트리올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결승에서 남자 대표팀이 총점 39점, 여자 대표팀이 총점 40점을 거둬 캐나다(36점)와 중국(38점)을 각각 제치고 종합 1위를 차지했다.

이로써 한국은 지난 2004년 상트페테르부르크대회 이후 2년 만에 남녀 모두 종합 우승의 기쁨을 맛봤고, 여자 대표팀은 2002년이후 5연패의 신화를 작성했다.

예선 1조에서 1위로 결승에 직행한 남녀 대표팀은 예선 2조 1위 캐나다, 패자부활전을 통해 올라온 이탈리아, 중국 등과 결승에서 맞붙었다.

남자 대표팀은 첫 종목인 1,000m에서 안현수, 이호석, 오세종(동두천시청), 서호진(경희대)이 모두 각조 1위를 차지하면서 기세를 올린 뒤 500m에서 안현수(한국체대)와 이호석(경희대)이 각각 1위에 올라 사실상 종합 1위를 굳혔다.

남자 3,000m에서 안현수가 2위, 이호석이 최하위를 차지하면서 개인별 종합점수 37점을 얻은 한국은 2위 캐나다와 무려 11점차로 벌리면서 5,000m 계주 결과에 상관없이 우승을 확정지었다.

남자 대표팀은 5,000m 계주에서 꼴찌로 처져 2점을 얻는데 그쳤지만 계주 1위를 차지한 캐나다에 총점에서 3점차로 앞서면서 종합 1위를 차지했다.

여자 대표팀도 1,000m에서 진선유(광문고), 최은경, 강윤미, 변천사(이상 한국체대)가 모두 각 조 1위를 휩쓸면서 종합 1위의 기반을 닦았다.

이어 열린 여자 500m에서 전다혜가 실격당하고 진선유, 변천사, 강윤미가 각각 2,3,4위에 그쳐 6점을 얻는데 그친 여자 대표팀은 3,000m에서 진선유와 최은경이 나란히 1,2위를 차지해 3,000m계주를 남기고 2위 중국과 점수 차가 6점 밖에 나지않아 잠시 위기에 빠지는 듯 했다.

하지만 태극 여전사들은 계주에서 중국에 0.217초차 뒤지는 2위로 결승선을 통과하면서 라이벌 중국을 총점 2점차로 따돌리고 종합 1위를 확정지었다.

팀선수권대회를 마친 대표팀은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로 이동, 2005-2006시즌 마지막 대회인 세계쇼트트랙선수권대회에 참가한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