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0°

2019.06.18(Tue)

밴쿠버 주택시장 취약성 전국 최고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2/08 16:29

지역경제펀더멘틀 비해 높은 주택가격
CMHC 1분기 주택시장평가보고서

지난 한 해 밴쿠버 주택가격이 과대평가 됐다는 빨간 경고등이 켜졌는데, 올해 들어서도 여전히 빨간불이 들어오고 있다는 분석이다.

캐나다모기지주택공사(CMHC)가 7일 발표한 2019년 1분기 주택시장평가보고서(HOUSING MARKET ASSESSMENT)에서 밴쿠버는 유일하게 2018년 10월 4분기 보고서에 이어 올 1분기에도 주택가격 과대평가에 빨간 신호가 들어온 대도시가 됐다.

전국의 15대 도시를 대상으로 조사된 평가에서 캐나다 전체적으로도 취약성이 높다는 빨간불이 작년 4분기에 이어 올 1분기에도 들어왔다.

여기에 해당하는 도시는 15개 도시 중 밴쿠버를 비롯해 빅토리아, 토론토, 해밀톤 등 4개 대도시만이다. 이들 4개 도시의 주택시장에서의 영향력이 크기 때문에 캐나다 전체로도 빨간불이 들어온 셈이다.

이중에서 주택가격이 과대평가됐다는 항목에서 지난 4분기 밴쿠버, 빅토리아, 토론토 등 3개 도시에 빨간불이 들어왔는데, 이번 보고서에서 밴쿠버만이 유일하게 빨간불이 들어온 대도시로 남았다.

시장 과열에서는 캐나다 전체적으로 위험성이 낮게 나왔지만 밴쿠버는 여전히 노란색 경고등이 들어왔다. 이외에도 가격 상승 가속도에서 노란불이 유지됐다.

밴쿠버를 비롯해 과열조심이 보이는 4개 도시에 취약성이 낮아보인다는 녹색불이 들어온 항목은 바로 주택공급과잉이다.

보고서의 밴쿠버에 대한 분석을 보면, 지난 4분기에 밴쿠버에서 주택가격이 하락하는 모습에도 불구하고, 이전 몇 년간 너무 가파르게 오른 주택 가격이 정상적인 수입으로 구매할 수 없을 정도로 아직도 너무 높게 형성됐다. 점차 주택가격이 하락하고, 지역경제 펀더멘틀이 강화되면서 그 간격이 점차 줄어들 것으로 전망됐다.

이런 밴쿠버의 주택여유도 악화는 부동산컬성팅 전문기업 주카사(Zoocasa)가 6일 발표한 밴쿠버 주택가격 자료에서 전체적으로 평균거래 가격이 하락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단독주택 가격과 관련해, 메트로밴쿠버 21개 도시에 대한 연간 가격 비교 자료에서 밴쿠버 웨스트는 작년에 비해 평균주택가격이 14.1%나 하락하고, 웨스트밴쿠버는 15.4%가 하락했다.

한인 주 주거도시인 버나비 노스는 9.7%이고, 버나비의 사우스는 8%, 그리고 버나비 이스트는 7.8%가 각각 하락했다. 또 다른 한인 주요 주거지인 트라이시티의 포트무디는 2.7%, 코퀴틀람은 6.7%, 포트코퀴틀람은 3.6%가 각각 평균주택가가 내려간다는 전망이다. 메이플릿지, 랭리도 3.5%와 4.3%가, 노스써리와 사우스써리는 1%와 8.1%씩 각각 떨어진다.

그동안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으로 인해 가격 상승률과 주택거래에 주류를 이루었던 아파트 가격에서 연간 비교를 하면, 버나비 노스는 1.9%, 버나비 사우스는 1.4%, 버니비 이스트는 4% 각각 하락했다. 코퀴틀람, 포트코퀴틀람, 메이플릿지, 랭리, 노스써리는 그래도 조금씩 상승세를 이어갔다.

표영태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