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0°

2019.10.14(Mon)

약 150만명 캐나다인 커플 나 혼자 산다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2/20 15:49

10년 사이 3%P 증가

25-34세 20% 달해



캐나다 커플들이 각기 다른 집에서 거주하는 비율이 점차 증가하고 있고, 젊을수록 그럴 가능성이 높았다.



연방통계청이 20일 발표한 별거중인 커플 관련 통계자료에 따르면 2017년 기준으로 25-64세 성인 중 약 150만명의 커플이 각기 다른 주택에서 사는 것으로 나왔다.



2006년에 전체 커풀 중 6%였던 별거 커플이 2017년에도는 9%로 늘어났다.

연령별로 보면 25-34세의 젊은 커플들은 20%로 가장 높았다. 35-54세는 7%, 55세에서 64세는 5%였다.



별거를 하는 이유에서 따로 사는 것도 한 방법이라고 대답한 비율이 34%였고, 결코 동거하려고 생각해 본 적이 없다는 비율도 15%였다. 그러나 절반 이상인 51%는 다른 상황이 있어서라고 대답했다.



각기 따로 살고 있지만 커플들 5명 중 4명은 같은 주에 살고 있으며, 또 64%는 20킬로미터 안에 거주하는 것으로 나왔다.



표영태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