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3.4°

2018.11.16(FRI)

Follow Us

이민자 학력수준 크게 높아져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03/03/11 15:26

41%가 학사 이상 학위소지
전문인력 수급에 크게 기여

2001년 인구센서스 7차 자료에 따르면 1990년대 이민자의 41%가 공학 전공 위주의 학사 학위 이상 소지자로 캐나다가 필요로 하는 전문 인력 수급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캐나다 전체적으로 고교를 졸업하고 직업전문학교 이상의 고등교육을 받은 사람이 2백70만 명으로 10년 전에 비해 39%가 늘어 같은 기간 인구 증가율 14%를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인 학위별 증가 인원을 보면 학사 학위 이상자가 1백40만 명이 증가했고 칼리지가 1백만 명, 그리고 직업전문학교가 30만 명 정도 늘어났다.

1990년대에 캐나다에 온 노동 연령대 이민자 중 2001년 현재 41%가 대학 이상 학위 소지자이며, 칼리지가 13% 그리고 8%가 전문직업학교 학위자 등 고교 이상 학위 소지자가 61%를 차지했다.

이 수치는 1970년대나 1980년대의 48%에 비해 13%포인트나 높아진 것을 보여준다.

그러나 전문대는 30년간 13%를 유지했고 직업전문학교는 30년 전 14%에서 8%로 떨어져 학사 학위 이상의 고학력자들이 증가세를 유지해 온 것으로 분석됐다.

이민자들의 성별 학사 학위 이상을 보면 남성이 45%, 여성이 37%로 나타났다.

성별 주요 전공 분야를 보면 남성의 경우 공학과가 18.8%로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했고 이어 컴퓨터와 응용 수학과가 6.5%, 경영학과가 5.5% 그리고 회계학과가 4.3%를 차지했다.

여성의 경우는 회계학과가 9.1%, 경영학과가 8.3%, 비서학과가 5.4% 그리고 간호학과가 5.2%를 차지 했으며 공학과 전공자도 5.3%로 전형적인 여성 이민자 전공 분야 중의 하나인 간호학과 보다 높았다.

이런 고학력 이민자의 증가 등에 힘입어 25세 이상 전체 캐나다 노동 인구 중 직업전문학교 졸업 이상의 학위 소지자 비율이 48%를 차지해 10년 전 39.8%에 비해 8.2% 포인트 증가했다.

그리고 2000년 OECD 국가들 중 캐나다의 전문대졸 이상 학위자 비율이 41%로 수위를 차지했다.

미국은 37%, 일본이 34%로 그 뒤를 따랐으며 한국은 24%를 기록했다.

캐나다 전체 대학 졸업자의 전공을 보면 교육학과가 14.26%로 가장 높았으며 공학과가 8.75%, 경영학과가 7.98%, 회계학과가 6.16%를 보였다.

성별로 보면 남성의 경우 공학이 15.38%, 경영학이 9.99%, 교육학과가 7.16%를 차지했으며 여성의 경우 교육이 20.08%, 간호학이 6.49% 그리고 경영학과가 6.06%를 차지했다.

각 주별 학사 학위 소지자 분석에 따르면 25세~64세 인구 중 온타리오주가 25%로 가장 높았으며 이어 BC주가 24%로 그 뒤를 따랐다.

BC주는 지난 10년간 노동 연령 인구 중에 학사 학위 소지자 증가율이 76%를 차지해 캐나다 전체에서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