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4.3°

2018.11.20(TUE)

Follow Us

6월 캐나다 부동산 취득 8건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08/07/25 08:40

전달 14건에 비해 크게 줄어
전체 해외부동산 취득 건수도 작년 6월 절반

정부가 올해 해외부동산투자를 전면 자유화 했지만 실제 부동산 취득 건수는 작년에 비해 크게 줄어들었다.

기획재정부가 23일자로 발표한 6월 해외부동산 관련 보도자료에 따르면 캐나다 부동산 취득 건 수는 8건이다.

이는 전달의 14건에 비해 절반 가깝게 줄어든 수치다.
반면 필리핀은 10건에서 41건으로 크게 늘었고 미국도 34건에서 47건으로 증가했다.

이런 결과가 나온데는 캐나다 달러 가치가 상대적으로 높아졌고 또 부동산 침체로 주택가격이 하락하고 있는 미국에 비해 최근 4-5년간 캐나다의 부동산 가격이 급등해 투자 매력을 잃어버린 것이 주요 이유로 꼽힌다.

전체적으로 해외부동산 구입도 작년에 비해 크게 줄어들었다.
작년 6월 286건에 (미화) 1억 4,100만 달러였으나 올 6월에는 185건으로 건수에서는 절반정도로 하락했고 금액은 6,800만 달러로 절반 이하가 됐다.

2분기 전체로도 전년동기대비 투자금액과 건수가 크게 감소했다.

작년 2분기에 870건에 3억 9,400만 달러였으나 올 2분기에는 499건에 1억8,000만 달러 수준에 머물렀다.

6월 취득 주체별로 보면 개인이 158건에 5,390만 달러 법인이 27건에 1,450만 달러이다.

취득목적별로는 주건 목적이 37건에 1,300만 달러 투자목적이 148건에 5,500만 달러이다.

표영태 기자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아래 공란에서 쓸 수 있습니다.
▷캐나다 밴쿠버 중앙일보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