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1.5°

2018.11.15(THU)

Follow Us

加 부동산 투자 건수 7월 반등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08/08/22 09:00

한국 해외부동산 투자, 전달 대비 2배 증가
전체적으로 투자 규모 크게 감소

한국 경기 침체와 원화 가치 하락 등으로 7월 해외 부동산 투자가 작년에 비해 감소했지만 캐나다 부동산 투자 건 수는 일시적으로 회복세를 보였다.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7월 해외부동산 통계 자료에 따르면 캐나다 부동산 취득 건 수는 16건이었다.

지난 6월 8건에 비해 두 배가 증가한 수치다.
하지만 5월 14건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6월에 크게 위축됐다가 정상 수준으로 복귀한 것이다.

전 세계적으로 해외부동산 총 취득건수는 154건으로 금액으로는 7,100만 달러이다.

이는 지난해 7월 314건에 1억 2,600만 달러를 기록했던 것과 비교하면 건수로는 51%, 금액으로는 44% 줄어든 셈이다.
정부가 올해 해외부동산투자를 전면 자유화 했지만 오히려 해외부동산 취득은 크게 위축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

1분기에만 해외부동산 건수와 금액이 지난해보다 각각 33%, 42% 줄었고 2분기에도 건수가 43%, 금액이 53%나 크게 감소했다.

7월에는 전달과 비교해 투자 건수는 투자액이 일시적으로 약간 증가하는 양상을 보였다.

6월도 5월과 비교하면 건수와 금액 모두 증가했었다.
이렇게 최근 몇 달간 해외투자가 미약하나마 증가한 요인 중의 하나가 미국 부동산 시장이 바닥을 쳤다고 보고 앞으로 시장이 호전 될 것이라는 기대감으로 투자가 이루어지는 것으로 보인다.

이를 반영하듯 지역별로는 동남아 지역이 39건, 1, 200만 달러로 전달(101건, 3,000만 달러)보다 건수와 금액이 모두 줄었다.

반면에 북미지역은 83건, 4,100만 달러로 전달(55건, 2700만 달러)보다 두 분야 모두 늘었다.

미국 부동산 취득 건수는 6월에 47건으로 5월의 34건에 비해 13건이 늘어났었다.

이번에도 67건으로 다시 20건이 증가한 셈이다.
7월 해외부동산을 취득목적별로 투자가 99건에 4,600만 달러 주거용이 55건에 2,500만 달러였다.

표영태 기자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아래 공란에서 쓸 수 있습니다.
▷캐나다 밴쿠버 중앙일보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