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6.4°

2018.11.17(SAT)

Follow Us

"BC 와인 거부"에 "우리 와인 마시자"로 맞대응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2/16 10:12

알버타 보복에 BC주정부 지원책 내놔

[사진 Wines of British Columbia]

[사진 Wines of British Columbia]

4월 'BC 와인의 달'로 지정

알버타주정부의 BC산 와인 수입 거부로 타격을 입는 BC 와인업계를 위해 BC정부가 지원에 나섰다.

14일 열린 주의회 대정부 질문에서 BC자유당이 알버타 주정부와의 갈등으로 와인업계에 타격이 크다며 BC NDP정부를 탓하자 답변에 나선 라나 포팜(Popham) BC농산부 장관은 4월을 BC산 와인의 달로 지정하는 등 여러 지원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포팜 장관은 "BC주의 양조업은 전형적인 가족 중심 산업으로 일자리 창출에도 큰 도움을 준다"며 ▶중소 규모 양조장에서 생산된 BC산 와인을 리커스토어에 구비하고 ▶매장 내 시음 기회와 홍보를 늘리며 ▶BC요식업 협회와 협력을 강화해 식당에서의 판매를 증진시키고 ▶외국 시장으로의 수출 기회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5월에도 'Buy BC, Eat Drink Local' 이라는 슬로건으로 지역 생산물 소비 캠페인을 진행할 계획이다.

BC주 내 와인 양조장은 350곳에 달한다. 양조장에 포도를 공급하는 포도밭도 940곳에 달한다. 다양한 종류의 와인이 연간 1000만 달러 가량 중국과 대만 등 외국으로 팔린다. 이 중 아이스와인이 180만 달러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

지역 내 와인업계 종사자는 1만2000명으로 정부는 파악하고 있다. 이로 인한 경제 효과도 28억 달러에 달한다.

/밴쿠버 중앙일보 이광호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