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7.6°

2018.09.24(MON)

Follow Us

"한인회는 누구 껍니까?"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2/20 09:35

한인회 임시총회 파행

비대위원장 김진욱 피선

총회결정 불복 움직임도

한인회의 정상화를 위한 임시총회가 다시 한 번 한인사회의 갈등만 확인하는 자리가 됐다.

밴쿠버한인회의 임시총회가 지난 17일 오후 2시 한인회관에서 열렸다. 임시총회는 이세원 전 한인회장이 총 회원 47명 중 38명이 참석했다고 성원보고를 하며 시작됐다.

이미 한인회장으로 사임을 한 이 전 회장은 사회를 맡아달라는 요청에 의해 이날 나왔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전 회장은 본인을 포함한 전 임원진과 이사진이 사퇴를 하게 된 마지막 이사회 의결 사항을 설명하고 다음 정기총회 전까지 한인회를 이끌어갈 비상대책위원회에 이사회의 일부 권한을 위임했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으로 이장우 씨로 결정했다는 내용을 발표했다.

이에 대해 총회에 참석한 노인회 이사 중심의 한인회원들은 총회가 한인회의 최고 의결기관으로 회장이나, 이사회의 결정보다 상위에 있다며 비상대책위원장을 이날 총회에서 뽑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회장석에 앉아있던 이장우 씨는 이사회가 권한을 위임한 합법적인 위원회 위원장이라며 회의를 진행하려고 했다. 하지만 노인회 이사진들이 이를 인정할 수 없다며 들어가라는 고성이 터져 나오고 이장우 씨의 맞고함으로 총회는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됐다.

싸움직전까지 가는 험악한 상황이 벌어지자 이 전 회장은 10분간 휴회를 선언하고 한인회 강단을 벗어났다.

이에 대해 남아 있던 회원들은 의결권을 가진 회원들이 남아 있다는 근거로 채승기 전 노인회장을 임시사회자로 뽑아 총회를 이어갔다. 채 임시사회자는 차기 한인회 총회에서 한인회장을 뽑기 위한 선거관리위원회를 선정하고 새 회장의 임기가 시작되는 7월 1일까지 한인회를 운영할 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한 추천을 받아 결국 김진욱 전 노인회장이 단독 후보로 29명의 찬성으로 선출했다.

선출이 끝나고 난 후 회의장에 들어온 이 전 회장은 한인회 회칙(31조)에 의거 비상대책위원회에 이사회의 임무 일부를 위임했고 위원회는 맡겨진 임무를 마치고 스스로 해산할 때까지 유효하다고 생각한다는 뜻을 밝혔다. 그러나 새로 선출된 김 위원장과 지지자들은 총회가 최고의결권을 갖는다는 점을 다시 상기시키며 이 회장의 의견에 반대 입장을 밝혔다.

또 주요 안건의 하나로 상정됐던 '한인회관 건물개선 사항'의 건에 대해서는 김 대책위원장과 양홍근 한인회 이사 등이 급하게 매각할 필요가 없고 추후 논의하자는 의견에 따라 구체적인 토의없이 마감됐다.

결국 임시총회도 누가 정기총회 때까지 한인회를 가질 것인지에 대한 날선 공방만 오갔고, 한인사회를 위해 어떻게 한인회가 운영되고 그러기 위해 차기 선관위를 꾸려갈 지, 또 한인회관을 어떻게 해야 할 지에 대해서는 단 한발짝도 전진하지 못한 채 마무리됐다.

이렇게 갈등만을 확대하고 임시총회가 마무리되며, 이장우 씨를 비상대책위원장으로 밀던 지지자들은 이번 임시총회의 결정이 법적으로 유효한지 따지겠다는 입장을 보여, 결국 또 한 번 한인회가 소모전적인 시비갈등만 확대할 조짐을 보였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