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47.6°

2018.01.23(TUE)

[최고의 TV] ‘한끼줍쇼’, ‘강식당’ 강호동 탕수육 라면 보게 될 줄이야

[OSEN] 기사입력 2018/01/03 14:40

[OSEN=강서정 기자] ‘한끼줍쇼’에서 ‘강식당’ 메뉴 ‘탕수육 라면’을 보게 될 줄은 몰랐다. 그것도 강호동이 직접 끓인 탕수육 라면을 말이다.

지난 3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서는 규동형제 이경규, 강호동이 김병만, 이수근과 함께 서울 신대방에서 한 끼에 도전하는 내용이 전파를 탔다.

이날 ‘한끼줍쇼’에서는 새해를 맞아 규동형제와 밥동무들이 한 끼 주는 집을 위해 요리를 해주는 이벤트를 하기로 했다. 이에 팀당 요리 한 가지를 준비해야 했고 먼저 시장에서 장을 봤다.

이경규와 이수근 팀은 굴라면을 만들기로 했고 강호동, 김병만은 탕수육 라면을 선물하기로 했다. 탕수육 라면은 tvN ‘강식당’에서 강호동이 자신 있게 만들었던 라면인데 ‘한끼줍쇼’에서 직접 선보이기로 한 것.

사실 ‘강식당’에서만 강호동이 끓여준 탕수육 라면을 맛볼 수 있었는데 ‘한끼줍쇼’에서도 강호동의 탕수육 라면 요리 과정을 볼 수 있게 됐다.

강호동은 자신의 비법 양념이 들어간 탕수육 라면을 만들기 위해 양파부터 고추, 탕수육 등 재료를 준비했다. 앞서 강호동이 한 끼 준 집 아이들을 위해 계란 프라이를 했을 당시 프라이팬에 기름을 쏟아 부어 기름진 계란 프라이를 만들어 실패했을 정도로 요리에 대한 감이 없었다.

그런데 ‘강식당’의 메인 세프로 활약했던 만큼 요리에 자신이 생긴 강호동이 시민들을 위해 탕수육 라면을 만들겠다고 나서 눈길을 끌었다. 강호동은 저녁 식사에 초대한 부부에게 “‘강식당’에서 한 탕수육 라면을 해드리겠다”고 했고 주인은 “TV 보면서 해먹고 싶었는데 잘 됐다”며 좋아했다

사실 많은 시청자가 ‘강식당’에서 탕수육 라면을 보며 레시피가 궁금했던 터인데 강호동이 상세하게 레시피를 공개하며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풀어주기도 했다.

강호동은 소량의 비법 양념을 만들어본 적이 없다고 하면서 조심스럽게 양념을 만들었고 ‘강식당’에서 봤던 것처럼 거침없이 탕수육 라면을 만들어갔다. 점점 자신감이 붙은 강호동은 “스웩”이라고 자신의 유행어를 하며 신나하는 모습을 보였고 드디어 완성한 탕수육 라면을 식탁에 올렸다.

두 사람을 초대한 부부는 탕수육 라면을 먹고는 “끝내준다”, “칼칼하고 맛있다”고 했고 김병만도 맛있다면서 강호동이 알려준 레시피 대로 집에서 해먹겠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강식당’ 밖에서 처음 만들어본 탕수육 라면을 완벽하게 재현한 강호동. ‘한끼줍쇼’에서 만난 탕수육 라면은 확실히 신선했다. /kangsj@osen.co.kr

[사진] JTBC ‘한끼줍쇼’ 화면 캡처

강서정 기자

Branded Content

 

오늘의 핫이슈

2018 평창동계올림픽 기념 '올림픽 헤리티지 달항아리 컬렉션' 핫딜 단독 판매

포토 뉴스

Follow U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