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3.0°

2020.06.02(Tue)

[리처드 명 학자금 칼럼] “대학의 Net Price Calculator계산기 과연 믿어야 하나?”

[애틀랜타 중앙일보] 발행 2020/01/30  0면 기사입력 2020/01/29 15:11

미 교육부가 지난 2010년 10월 1일부터 각 대학마다 진학하는 자녀를 둔 가정의 학자금 재정보조에 대한 이해를 돕고, 해당 대학의 Need Basis 기준으로 계산하는 재정보조금을 얼마나 지원받을 수 있으며 이를 통해 연간 소요되는 실질적인 재정부담이 얼마나 될 수 있는지 한눈에 볼 수 있도록 계산기를 올려 놓았다.

이른바 이를 New Price Calculator라고 부른다. Net Price란 말그대로 재정보조지원을 받아 총 학비에서 나머지 부분 즉, 가정마다 실질적으로 부담해야 할 금액을 의미한다. 하지만, 대부분의 대학들이 이러한 계산방식을 통해 가정의 실질비용에 대한 정확한 로드맵을 제시하는 경우는 드물다. 오히려, 이러한 계산기를 역으로 이용해 해당 대학을 지원자들이 더 많이 지원할 수 있도록 기술적으로 활용하고 있다는 의미이다. 어떻게 이러한 재정보조 계산기를 마케팅에 직간접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지 일반인들은 추측하기가 힘들지만 이는 계산기가 올려져 있는 웹사이트의 Disclaimer 나 Disclosure부분을 잘 읽어보면 예상이 가능하다.

따라서, 이러한 유의사항이나 재정보조 공식을 잘 모르고 진행하는 대부분의 가정들은 웹사이트에서 제시한 계산결과를 별 의심없이 참고하며 ‘해당 대학에서 어련히 잘 진행했겠지’ 하는 방식의 기대감을 가지고 진행하기 일수다. 그러나, 막상 대학에서 제공해 온 재정보조금액과 웹사이트 상에서 계산된 금액들에 서로 큰 차이를 보이게 되는 경우가 많고, 이를 토대로 진학할 대학을 미리 선정해 놓았다면 이로 인한 가정의 재정부담이 매우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난다.

대학의 재정보조금에 대한 계산은 해당 연도의 대학의 총 비용 즉, 등록금과 책값, 교통비, 각종 Fees 와 용돈까지 포함한 연간 소요되는 총 비용에서 가정분담금(EFC)을 제외한 부분에 대해 대학이 몇 퍼센트의 재정보조를 지원하는지에 따라 재정보조금은 구분이 되고 지원받는 재정보조금에는 무상보조금과 유상보조금으로 구분이 된다.

따라서, 가정분담금의 계산은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가지는데 대학에서 입력한 정보에 대해서 가정분담금을 매우 높여주게 되면 재정보조는 현저히 줄어들 수밖에 없다. 그러한 대학을 마음 놓고 지원하지 않게 되고 이로 인해서 대학은 입학원서비용으로 인한 수입도 줄게 될 뿐만이 아니라 동시에 지원자가 줄어들면 우수한 지원자들도 줄게 되어 양적으로나 질적으로 불이익을 겪게 되는 것이다.

대학에서는 가정분담금을 매우 높여주는 401(k), TSP, 403(b) 등의 세금공제용 연금플랜의 불입금 부분에 대해서 Disclaimer를 통해서 자체적으로 재정보조계산에 있어서 이러한 부분을 본 계산기가 계산하지 않는다고 하든지 혹은 나중에 제출정보를 검증하는 과정에서 재정보조금의 변동이 있을 수 있다고 밝히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또한, 일부 대학은 본 계산기는 실제와 많이 다를 수도 있다고 어떠한 책임도 질 수 없다는 식의 Disclosure를 올려놓기도 한다는 점에 유의하기 바란다. 물론, 이러한 Net Price Calculator가 거의 실질적인 재정보조와 비슷하게 지원하는 대학들은 주로 작은 주립대학이나 2년제 대학과 같이 정부예산으로 단순한 재정보조지원을 하는 대학들이라 볼 수 있는데 대부분의 자녀들이 원하는 대학들은 상기의 문제점을 대부분 포함하고 있다.

따라서, 대학선택에 있어서 이러한 불이익을 배제하고 되도록이면 재정보조지원을 실질적으로 잘 받기 위해서 반드시 대학에서 자녀가 선호하는 지원자가 될 수 있도록 자녀들의 프로필을 지원할 대학별로 구분해 대학의 선호도에 맞게 만들어 나가야 할 것이며, 재정보조 공식을 잘 이해하고 가정분담금의 증가를 막을 수 있도록 철저한 사전설계를 통해 재정보조금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반드시 실천방안을 강구해 나가기 바란다.

문의: www.agminstitute.org, 전화: 301-219-3719, 이메일: remyung@agminsitute.org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