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20.09.21(Mon)

괴짜들의 잔치 '이그노벨상'에 한국인 선정

[LA중앙일보] 발행 2017/09/16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7/09/15 19:57

걸을 때 커피 쏟아지는
이유 규명한 한지원씨

'처음엔 사람들을 웃기지만, 그런 뒤 곰곰히 생각하게 하는 연구에게 주는 상.'

하버드대학의 유머 과학잡지 'AIR'이 지난 14일 제 27회 이그노벨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이그노벨상은 노벨상을 패러디한 것으로 '이그노벨'은 '있을 것 같지 않은 진짜(Improbable Genuine)'라는 말과 노벨이 합쳐진 말이다. '품위 없는'을 의미하는 단어 'Ignoble'과 상통하기도 한다.

올해 이그노벨상의 유체역학 부문에는 '걸을 때 커피가 쏟아지는 이유'에 대해 규명한 한지원(사진)씨가 선정됐다.

이 연구는 한씨가 과거 민족사관고등학교 재학 시절 작성한 15페이지짜리 논문이다. 한씨는 커피가 담긴 와인잔에 4Hz 상당의 진동을 가하면 표면에 잔잔한 물결이 생기지만, 원통형 머그잔에 담긴 커피는 액체가 밖으로 튀고 쏟아지는 현상을 발견했다. 이를 통해 컵의 모양에 따라 유체의 운동이 달라짐을 밝혔다. 또 컵의 윗부분을 손으로 쥐고 걸으면 공명 진동수가 낮아져 커피가 덜 튄다고 설명했다.

현재 버지니아대학에 재학 중인 한씨는 이날 시상식에서 "이 연구를 통해 배운 교훈이 있는데, 연구는 당신이 몇 살인지 혹은 얼마나 똑똑한지가 중요한 게 아니라 얼마나 많은 커피를 마실 수 있는지의 문제"라며 위트 있는 수상소감을 밝혔다.

1991년에 처음 제정된 이그노벨상은 쓸모없어 보이지만 발상의 전환을 돕는 연구자들을 선정한다. 상금도 없고 수상소감도 60초로 제한됐지만, 실제 노벨 수상자가 시상을 하는 등 권위를 인정받고 있다. 2010년에는 이그노벨상 수상자 출신의 노벨상 수상자가 나오기도 했다. 수상 부문은 생물학·평화·유체역학·의학·문학 등 10개 분야가 있다.

이그노벨상을 수상한 한국인의 경우 1999년 FnC코오롱의 권혁호씨가 '향기 나는 정장'을 개발해 환경 보호상을, 2000년 문선명 통일교 교주가 3600만 쌍을 합동 결혼시켜 경제학상을, 2011년 이장림 목사가 세계 종말을 예측해 수학상을 수상했다.

관련기사 2017년 노벨상 각 부문 수상자 내역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