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5.0°

2020.09.18(Fri)

당뇨병 시니어, 골절 위험 높아

[LA중앙일보] 발행 2017/09/23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7/09/22 19:45

당뇨병을 앓는 시니어들은 골절될 위험이 더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건강정보사이트 메드라인플러스는 보스턴에 위치한 노화연구기관 소속인 엘리자베스 새멜슨 박사의 연구를 인용해 제2형 당뇨병 환자의 골밀도가 표준치보다 낮다고 밝혔다.

새멜슨 박사가 이끄는 연구진은 3년 동안 1000명 이상의 실험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건강상태와 골밀도를 측정했다. 그 결과, 제 2형 당뇨병을 앓고 있는 노인의 뼈는 골밀도 기준검사로 측정하지 못할 정도로 약하다는 것을 발견했다.

또 제 2형 당뇨병을 앓는 실험참가자들의 경우 고관절이 골절될 확률이 약 50% 증가한다는 것을 밝혔다.

연구진은 "제2형 당뇨병 환자는 골밀도가 정상이거나 정상보다 높은 경우에도 골절 위험이 크다"고 말하면서 "나이가 들수록 뼈가 가늘어지는 노인에게 제2 당뇨병은 골절 위험을 더욱 높이는 원인이 될 수 있다"고 알렸다.

관련기사 시니어 소셜연금 사회복지 가이드-3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