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73.5°

2018.11.19(MON)

Follow Us

다보스에 간 '세일즈맨' 트럼프, "미국 경제 성과 알리겠다"

[LA중앙일보] 발행 2018/01/26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8/01/25 20:00

감세정책·규제완화 역설

스위스 다보스 포럼에 참석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5일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 팔레스타인이 평화회담에 참석할 때까지 원조자금을 중단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AP]

스위스 다보스 포럼에 참석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5일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 팔레스타인이 평화회담에 참석할 때까지 원조자금을 중단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AP]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미 경제 '세일즈맨'으로 23~26일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에 참석했다.

25일 현지에 도착한 트럼프 대통령은 당일 유럽의 기업인들을 초청해 만찬을 열었다.

개리 콘 국가경제위원장(NEC)은 지난 23일 트럼프 대통령의 다보스 참석 관련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경제 구상을 공유하고 미국이 기업에 열려있다는 것을 세계에 말하기 위해 다보스포럼에 가는 것"이라며 "기업인들과의 만남에서 감세정책과 규제 완화로 미국이 기업하기 좋은 곳이라는 점을 역설하고 미국에 더 많은 투자와 일자리를 창출하도록 기업인들을 설득할 것"이라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24일 저녁 다보스포럼 참석차 스위스행 전용기에 오르기 직전 트위터를 통해 "우리는 미국이 얼마나 위대하게 하고 있는지 알리기 위해 스위스 다보스로 향한다. 우리 경제는 지금 호황을 누리고 있고, 내가 하는 모든 것들로 인해 더 나아지기만 할 것"이라면서 "우리 나라가 마침내 다시 '승리'하고 있다!"고 적었다.

이와 관련, 블룸버그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수입 세탁기와 태양광 제품에 대한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를 발동하기로 한 결정 역시 그가 해외 이전 기업들에 타격을 주겠다는 생각이 여전하다는 메시지를 주기 위해 날짜를 맞춘 것이라고 보도했다.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도 "트럼프 대통령은 다보스포럼에서 상호 호혜적인 파트너십, 공정하고 호혜적인 국제 경제 시스템에 대한 그의 약속을 반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다보스포럼 참가는 2000년 빌 클린턴 대통령에 이어 미국 대통령으로선 두 번째다. 하지만 당시 클린턴 대통령은 임기 말이었고, 트럼프는 취임 초기여서 비중이 다르다.

AFP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다보스포럼에 참석해 변함없는 '미국 우선주의' 어젠다를 국제 리더들에게 전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관련기사 트럼프 세이프가드 보호무역 다보스 참석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