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8.6°

2018.11.15(THU)

Follow Us

미 대선 개입 러시아인 13명·기관 무더기 기소

[LA중앙일보] 발행 2018/02/17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18/02/16 20:41

푸틴 측근 프리고친 포함
소셜미디어 가짜 계정으로
트럼프 돕고 힐러리 흠집

2016년 미국 대통령 선거에 개입한 혐의로 러시아 인사와 기관이 무더기로 특검에 의해 기소됐다.

러시아 스캔들을 수사 중인 로버트 뮬러 특검은 16일 소셜미디어 게시글과 광고 등을 이용해 미 대선에 개입한 혐의로 러시아 인사 13명과 러시아 기관 3곳을 기소했다. 지난해 5월 수사에 착수한 뮬러 특검이 러시아 측 인사와 기관을 기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기소된 러시아 인사 중에는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가까운 인사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로드 로젠스타인 법무부 차관은 이날 워싱턴DC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은 사실을 밝히면서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 본부를 둔 '인터넷 리서치 에이전시'라는 기관이 대선 2년 전인 2014년부터 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를 통해 미국의 분열을 조장하고 미국 민주주의에 대한 대중의 신뢰를 훼손하려 했다고 설명했다.

로젠스타인 차관은 기소된 12명은 미국인의 신분을 도용해 소셜미디어에 가짜 계정을 만들어 다양한 시기에 '인터넷 리서치 에이전시'를 위해 활동했다고 밝혔다. '인터넷 리서치 에이전시'는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예브게니 프리고친이 돈을 댄 것으로 그는 러시아 언론에서 '푸틴의 주방장'으로 불리는 인물이다. 그가 푸틴 대통령의 만찬을 책임지고 있기 때문이다.

뮬러 특검이 연방대배심에 제출한 기소장에 따르면, 기소된 러시아인들은 대선 과정에서 공화당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의 캠페인을 돕고 민주당 후보 힐러리 클린턴을 폄하하는데 주력했다. 또 소셜미디어와 여러 인터넷 사이트에 정치광고를 사기 위해 가짜 미국인 이름으로 등록하고 광고비는 러시아 은행 계좌를 이용해 지불했다.

'인터넷 리서치 에이전시'는 기소된 12명 외에도 관리, 도용 신분 제조, 기술지원 등 수백 명의 인력을 고용하고 수백만 달러를 쓴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대선 한 달 전인 2016년 10월에는 '깨어있는 흑인'이라는 인스타그램 계정을 이용해 "트럼프에 대한 증오가 사람들을 현혹시키고 흑인들이 킬러리(Killery)에게 투표하도록 내몰고 있다. 차라니 두 후보 누구에게도 투표하지 않는 것이 낫다"는 포스팅을 올렸으며 11월 선거날에는 '미국 무슬림연합'이라는 계정으로 "무슬림들은 오늘 투표를 보이콧한다"며 "힐러리 클린턴은 중동에서 무슬림과의 전쟁을 지속하기를 원하니 클린턴에게 표를 던져서는 안된다"고 촉구했다.

로젠스타인 법무차관과 크리스토퍼 레이 연방수사국(FBI) 국장은 회견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과 러시아 인사들 기소내용을 브리핑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