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Scattered Clouds
77°

2018.09.20(THU)

Follow Us

"1000여 불법업소 영업중단"…가주 전역 954개 공문 발송

[LA중앙일보] 발행 2018/04/11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8/04/11 00:00

LA가 5곳 중 2곳 가장 많아
주정부 "곧 현장단속" 경고

가주 정부가 최근 난립하고 있는 마리화나 불법업소에 대한 단속에 본격 착수했다.

지난 2월 무허가 업소들에 경고장을 발송한 데 이어 거의 1000여개 업소에 영업정지 명령을 내렸다.

마리화나 비즈니스 데일리가 확보한 문서에 따르면 4월 4일 기준 가주 마리화나 통제국(BCC)는 주전역 954개 업소에 영업정지 명령 공문을 보냈다. 마리화나 소매판매점, 배달 업소, 실험실 등 다양한 형태의 업체들이다.

영업 정지 명령이 가장 많이 내려진 곳은 LA메트로 지역이다. 모두 393개 업소가 영업 정지를 당했다. 전체의 42%로 5곳 중 2곳에 달한다. 전체 영업중지령 업소 중 주소지가 확인된 곳만 따로 분석하면 LA지역내 불법영업 업소는 64%에 달했다.

특히 LA시내에서는 230곳 이상이 영업정지를 당했는데 라이선스를 받은 허가업체보다 5배 이상 많다.

두 번째로 불법 업소가 많은 지역은 샌프란시스코 등 베이 지역이다. 모두 94개 업체가 영업 정지 명령을 받았다.

애너하임과 코스타메사에서는 12개 업체가 영업 정지를 당했고 오렌지 카운티에서는 2개 도시의 업소에서 마리화나 판매가 금지됐다.

단속된 954개소 중 16%인 153개소는 마리화나 배달 업소였다.

전문가들은 불법 영업을 하고 있는 업소는 이보다 훨씬 많을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BCC는 이번 영업중단 명령을 통해 두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불법 영업 업소에 유예기간을 준 뒤 자발적으로 라이선스 신청 절차를 밟게 유도하는 한편, 불응하는 업소에 출동해 현장 단속을 할 방침이다.

BCC의 알렉스 드래버소 대변인은 "영업중지명령 효과가 더디지만 서서히 나타나고 있다"면서 "이미 상당수의 업소들이 라이선스를 신청하겠다는 의사를 밝혀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불응한 업소들은 반드시 단속해 불법 영업이 초래한 결과를 실제로 보여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