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1.7°

2018.11.16(FRI)

Follow Us

'애리조나 악몽' 재발한 류현진

[LA중앙일보] 발행 2018/05/03 스포츠 1면 기사입력 2018/05/02 20:25

1.1이닝만에 다리 부상으로 강판

류현진(가운데)이 2일 애리조나와의 원정경기 2회말 코칭스태프·트레이너에게 다리통증을 설명하고 있다. [AP]

류현진(가운데)이 2일 애리조나와의 원정경기 2회말 코칭스태프·트레이너에게 다리통증을 설명하고 있다. [AP]

올시즌 첫 경기 부진 이후 한달만에 설욕을 다짐했던 류현진(31ㆍLA 다저스)이 또다시 애리조나와의 악몽을 끊지 못한채 다리부상(햄스트링 추정)으로 조기 강판했다.

류현진은 2일 피닉스의 체이스필드서 벌어진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했지만 1-0으로 앞선 2회말 1사 상황에서 데븐 마레로를 맞아 투스트라이크를 잡은뒤 갑자기 통증을 호소, 더이상 투구를 이어가지 못한채 페드로 바에스와 교대됐다.

시즌 4승과 팀 4연패 저지를 동시에 노리던 류현진은 1.1이닝동안 30구를 던지며 1피안타 2탈삼진 1볼넷 무실점(방어율 2.12)을 기록했다.

다저스는 1회초 1사 1ㆍ3루에서 나온 코디 벨린저의 우익수 앞 적시타로 선취점을 뽑아냈다. 류현진은 1회말 선두 타자 데이비드 페랄타를 볼넷으로 내보냈지만 흔들리지 않고 닉 아메드를 좌익수 플라이, 강타자 폴 골드슈미트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2사 1루에서 '4월의 선수'로 선정된 AJ 폴락에 좌익수 앞 안타를 맞았지만 2사 1ㆍ3루 위기에서 크리스 오윙스를 맞아 높은 직구로 헛스윙 삼진 처리했다.

2회말에는 선두 케텔 마르테를 1루수 땅볼로 가법게 잡았지만 마레로에 파울이 된 2구째 투구를 한뒤 다리를 절며 고통을 호소했다.

마운드에 올라온 데이브 로버츠 감독을 비롯한 코칭스태프와 대화를 나눈 류현진은 결국 마운드를 내려왔으며 구단측은 추후 자세한 부상 상황을 발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다저스 전반기 아웃 류현진-후반기 재기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