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0.1°

2018.11.19(MON)

Follow Us

"북핵 해결 노력 지지"…미국 유권자 80% 찬성

[LA중앙일보] 발행 2018/06/05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8/06/04 21:47

북미 정상회담이 12일(현지시간) 싱가포르에서 열리기로 확정된 가운데 미국 유권자 10명 가운데 8명은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외교적 노력을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와 여론조사기관 모닝컨설트가 지난달 23일부터 29일까지 유권자 199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응답자 80%가 북한 핵 프로그램 중단을 위한 추가 외교 노력을 지지한다고 답했다. 이 같은 수치는 최근에 실시한 두 차례 여론조사와 비슷한 수준이다.

이번 여론조사가 실시된 기간동안은 북한의 미국 정부 인사 비판 성명과 트럼프 대통령의 전격적인 정상회담 취소, 북미 회담 재추진 등 반전이 거듭됐다.

북미 정상회담 개최 조건에 대해서는 의견이 다소 엇갈렸다. 응답자의 46%는 핵무기 프로그램에 대한 북한의 사전 양보와 관계없이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나야 한다고 답했다. 반드시 북한이 사전 양보가 전제돼야 한다는 응답은 이보다 낮은 35%에 그쳤다.

대북 제재는 여전히 절반 이상이 지지했지만, 북한의 계속된 도발과 이에 대응한 트럼프 행정부의 '최대 압박'이 활발했던 1년 전보다는 하락했다.

북한 정부와 지도자에 대한 추가 제재를 지지한 응답자는 66%, 반대는 14%였다. 또 북한과 거래하는 제3국에 대한 제재는 찬성 59%, 반대 20%를 기록했다. 지난해 7월 조사 보다 제재를 지지하는 비율이 각각 9%포인트, 13%포인트 줄었다.

군사 옵션을 지지하는 비율 역시 1년 전보다 10%포인트 이상 떨어졌다. 북한 핵 실험장과 군사 표적에 대한 공습 지지는 34%만 지지했다. 이는 지난해 7월보다 15%포인트 줄어든 것이다. 지상군 투입을 찬성하는 비율도 30% 이상에서 20%로 급감했다. 반대 의견은 65%였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