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5°

2018.11.21(WED)

Follow Us

불발된 트릭…공격진 '유효슈팅 0'

[LA중앙일보] 발행 2018/06/19 스포츠 1면 기사입력 2018/06/18 20:11

신태용 감독 "아쉽다…나머지 경기 최선"

18일 스웨덴과의 첫 경기 초반에 교체선수로 투입된 수비수 김민우(오른쪽)가 빅토르 클라에손을 태클로 쓰러뜨리며 페널티킥을 헌납하고 있다. [AP]

18일 스웨덴과의 첫 경기 초반에 교체선수로 투입된 수비수 김민우(오른쪽)가 빅토르 클라에손을 태클로 쓰러뜨리며 페널티킥을 헌납하고 있다. [AP]

"첫 경기를 이겨야 팀을 희망적으로 끌고 갈수 있는데 아쉽다."

'패장' 신태용(48·사진) 감독은 스웨덴전 패배를 인정하며 23일 멕시코와의 2차전에서 다시 한번 총력전을 펼치겠다고 다짐했다.

한국은 18일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서 벌어진 러시아 월드컵 F조 1차전 후반 20분 김민우의 태클반칙으로 안드레아스 그란크비스트에게 페널티킥을 허용, 0-1로 패배했다.

<관계기사 2·4·6면>

신감독이 직접 '트릭'을 강조하고 나섰던 스웨덴전에서 유효슈팅 숫자 '0'가 입증하듯 한국팀은 이렇다할 공격력을 보여주지 못한채 완패했다. 4-4-2 예상을 깨고 4-3-3 전술을 선보인 신감독은 최전방 중앙에 장신 공격수 김신욱을 배치한뒤 손흥민ㆍ황희찬을 좌우에 포진시키는 승부수를 띄웠지만 전혀 통하지 않았다.

반면 야네 안데르손(56) 스웨덴 감독은 "우리가 동양인 얼굴을 잘 구분하지 못할 것이라며 신감독이 유니폼 번호도 바꿔 달았지만 우리팀 분석관은 이미 1300회의 한국 관련 비디오 영상을 분석하며 대비했다"고 밝혔다.

'비밀병기'라던 김신욱은 물론, 손흥민조차 경기내내 제대로 볼을 공급받지 못했고 주장 기성용이 수비에 치중하다 보니 특유의 볼 배급이 이뤄지지 못했다. 박주호가 장현수의 어긋난 패스를 받으려 점프하다 햄스트링이 파열되고 이후 들여보낸 김민우가 무모한 태클로 페널티킥을 허용하며 경기를 망쳤다. 감독의 '트릭' 연막작전이 전혀 제 구실을 못한 것이다. 그나마 후반 막판에 투입한 최연소 이승우(19)가 기민한 몸짓으로 스웨덴 문전을 휘저으며 다음 경기에서 중용할수 있게 된 것이 위안거리로 보인다.

신태용 감독은 "멕시코는 상당히 빠르며 역습도 좋다. 상대하기 버거운 팀이지만 우리가 대응하는 모습은 다를수 있으니까 잘 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러시아 월드컵 세계 한국 축구-17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