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5.5°

2018.09.19(WED)

Follow Us

인터넷 쇼핑 위세에도 코스트코 '훨훨'

[LA중앙일보] 발행 2018/07/02 경제 1면 기사입력 2018/07/01 17:37

연회비 인상에도 90% 갱신
동일점포 매출 10%나 늘어

한인들도 많이 이용하는 대형 할인매장인 코스트코가 연회비를 인상했음에도 10명 중 9명은 멤버십을 갱신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아마존이 주도하는 온라인 쇼핑의 위세에도 매출이 늘고 있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CNN머니에 따르면, 코스트코는 지난해 6월 1일부터 미국과 캐나다 지역의 회원 연회비를 일반 회원(골드스타, 비즈니스)은 55달러에서 60달러로, 이그제큐티브 회원은 110달러에서120달러로 인상했다. 그럼에도, 지난 분기 회원 갱신율은 90.1%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같은 갱신율은 작년과 비슷한 수준이어서 연회비 인상의 영향이 거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스코가 지난 5월에 발표한 분기 실적(revenue)은 316억 달러에 달하며 동일점포 매출은 지난해에 비해서 10.2%나 뛰었다. 이 뿐만이 아니다. 온라인매출도 37%나 급등했다. 이런 추세가 현재까지 진행형이라는 데 눈길이 더 간다.

이같은 성공 비결에 대해서 코스트코의 대형 투자자인 버크셔 해서웨이의 워렌 버핏 회장은 코스트코는 경쟁사가 넘볼 수 없는 경쟁력'을 가리키는 '해자'(moat)가 있다고 평가했다.

업계는 저마진 정책을 유지하고 취급 품목 수를 줄여 가격 경쟁력을 강화한 것이 주효했다고 분석했다. 또한 마케팅 활동을 최소화하는 대신 직원 임금을 높게 유지해 생산성을 향상시킨 것도 일조했다고 덧붙였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