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0.0°

2020.09.30(Wed)

오늘 할리우드보울 '꿈의 무대' 선다

[LA중앙일보] 발행 2019/07/26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9/07/25 22:58

LA 한인 2세 그레이스 유씨
뮤지컬 '숲 속으로'에 캐스팅
26일부터 주말에 3차례 공연
"5만 관객 만날 생각에 설레"

할리우드보울 뮤지컬 '숲 속으로'에 캐스팅된 그레이스 유(가운데)씨가 동료배우들과 리허설을 하고 있다.

할리우드보울 뮤지컬 '숲 속으로'에 캐스팅된 그레이스 유(가운데)씨가 동료배우들과 리허설을 하고 있다.

할리우드 보울 뮤지컬에 한인 배우 그레이스 유(사진)가 캐스팅됐다.

유씨는 오늘(26일)부터 3일간 공연되는 할리우드보울 뮤지컬 '숲 속으로(Into the Woods)' 무대에 신데델라 이복언니로 출연한다. 할리우드 보울에서 마련하는 뮤지컬은 시즌의 메인 공연으로 불리며 매년 매진이 일찍 예상되는 인기 공연이다.

유씨는 스펙트럼뉴스원과의 인터뷰에서 "토니 어워드에서 두 번이나 상을 받은 셔튼 포스터와 한 무대에 선다는 것이 아직도 믿기지 않는다"면서 "캐스팅을 받고 볼을 꼬집어봤을 정도"라고 말했다.

유씨는 LA에서 태어나고 자란 한인 2세다. 어릴 땐 배우라는 직업이 멀게만 느껴졌지만, 지금은 맘마미아, 다카라즈카, 미스 사이공 등 큰 무대에서 활약 중이다. 할리우드보울에서 처음 K팝 가수들의 공연을 보고 열광했던 한인 소녀가 배우로 그 '꿈의 무대'에 서게 됐다.

그는 "3일 동안 세 차례 무대에 오르게 되니, 한 공연당 1만7000명이 찾는다고 하면 약 5만1000명의 관중들 앞에 서게 되는 셈"이라면서 "지금껏 올랐던 어떤 무대에서보다 많은 관객들을 만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뮤지컬 '숲 속으로'는 간절히 아이만을 원하며 평범한 삶을 살아가는 베이커 부부가 마녀의 저주에 걸리면서 이야기가 전개된다. 베이커 부부는 저주를 풀기위해 특별한 구두를 찾아야 하는데, 주어진 시간은 단 3일. 이 구두를 찾기 위해 숲 속으로 여정을 떠나는 과정에서 신데렐라, 빨간망토, 잭과 콩나무, 라푼젤 등의 동화가 연결되며 다양한 스토리가 펼쳐진다.

유럽 구전설화부터 그림형제를 거쳐 디즈니에 이르기까지 사랑받는 동화속 주인공들이 대거 등장하는 이 뮤지컬은 독특한 드라마와 화려한 안무가 어우러져 관객을 환상의 숲으로 인도한다.

이번 공연에는 유씨 외에도 드라마 '기묘한 이야기'로 유명세를 탄 게이튼 마타라조가 잭으로 출연하며, 헤일리 킬고어가 라푼젤로 등장한다. 또한 스카이라 어스틴이 베이커, 셔튼 포스터는 베이커의 아내 역을 맡았다.

유씨가 출연하는 '숲속으로'는 오는 26~28일 3일간 무대에 오르며 26·27일은 오후 8시, 28일은 오후 7시30분에 공연이 시작된다. 공연에 대한 자세한 내용과 티켓 구매는 할리우드 보울 웹사이트(hollywoodbowl.com/events/performances/583/into-the-woods)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