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0°

2020.08.08(Sat)

“지진 나도 열었는데…홈리스 손님이 걱정”

[LA중앙일보] 발행 2020/04/02 경제 1면 기사입력 2020/04/01 19:03

어떻게 지내세요〈1〉그레이스 배 그랜드스파 대표

코로나19로 세상이 멈춘 듯한 것도 어느덧 보름. 타운 곳곳에서 열심히 뛰던 많은 이들은 손발이 묶였다. 문득 이들이 그리워진다. ‘어떻게 지낼까?’ 그들도 나처럼 혹은 낙담하고 혹은 체념하지만 그래도 꿋꿋히 버티고 있을 것이라고 애써 믿어본다. 내가 잘 견디면 그들에게 힘이 되리라. 그들이 잘 버티면 내게 힘이 되리라. 그래서 자문하듯 묻는다. "어떻게 지내세요?"

“스파는 성수기 장사인데, 벌써 4월이니 올해는 물건너갔다고 봐야죠.”

그랜드스파 그레이스 배 대표의 속상한 마음이 그대로 느껴졌다. 스파 성수기는 흔히 12월부터 5월까지로 예측한다. 더운 여름엔 손님이 급격히 줄기 때문에 성수기 때 바짝 수익을 올려놔야 1년 농사를 이어갈 수 있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로 모든 게 꼬였다. 6월 이후 영업을 재개한다 해도 성수기 장사를 놓친 타격을 메우기는 어렵다. 결국 코로나 사태가 진전된다 하더라도 오는 11월까지 영업을 중단하는 방향까지 고민 중이다.

그랜드스파 건물 1층 식당 ‘청진옥’과 노래방도 모두 배 대표가 운영하는데 문을 닫았다. 청진옥은 투고 및 배달 손님을 받을 수도 있지만, 배달 수수료가 음식값의 30%에 달해 과감히 포기했다. 그랜드스파 건물에는 현재 약국 하나만 문을 열고 운영 중이다.

“지진이 나도 스파는 문을 열었는데….” 배 대표는 “꿈만 같고 현실이 아닌 것 같은 기분이 매일 이어진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스파 운영자로서 느끼는 고통은 이것 뿐만이 아니다. 스파에서 먹고 자던 홈리스 손님들에게 당분간 장소를 제공하지 못하게 됐기 때문이다. 배 대표는 “직장은 다니지만 집이 없어 저녁에 스파에 와 씻고 자는 손님들도 많았는데 걱정”이라고 말했다. “혹시나 스파 영업을 할까 문의하는 전화가 하루에 20~30통 걸려온다. 길에서 자는 한인들이 늘어나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클라라 안 플래너

클라라 안 플래너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