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71.1°

2018.11.19(MON)

Follow Us

[단독] 이병기, 재임기간 특활비 25억 써…16억 행방 '묘연'

[조인스] 기사입력 2017/11/17 11:29

국정원, 용처 모르는 '연도별 지출내역' 제출
박근혜 8억, 최경환 1억…나머지 16억 '묘연'

[앵커]

오늘(17일) 새벽 박근혜 정부 시절 국정원장 두 명이 나란히 구속됐습니다. 남재준, 이병기 전 원장입니다. 이 가운데 이 전 원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매달 1억 원씩, 8억 원을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JTBC 취재 결과, 이 전 원장이 국정원장으로 있던 7개월간 25억 원의 특수활동비를 쓴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모두 현금이고 어디에 썼는지 증빙 자료도 없습니다. 대통령에게 상납한 8억 원과 또 친박계 핵심 최경환 의원에게 준 것으로 나오는 1억원 이외에 16억원을 더 썼다는 겁니다.

이 16억원이 어디로 갔는지에 따라 정치권에는 큰 파장이 일 수밖에 없습니다. 오늘 뉴스룸은 국정원 특수활동비 상납과 관련한 JTBC의 단독보도들로 시작합니다.

먼저 안지현 기자입니다.



[기자]

국가정보원은 최근 '연도별 지출 내역서'라는 문건을 검찰에 제출했습니다.

박근혜 정부 당시 국정원이 쓴 이른바 특수활동비 중 용처가 확인되지 않는 돈의 연도별 내역을 정리한 자료입니다.

주로 국정원장이 구두로 결재를 한 뒤에 증빙을 남기지 않고 쓴 특수활동비입니다.

JTBC 취재 결과, 이 내역서에는 이병기 전 원장이 2014년 7월부터 7개월여 원장으로 있으면서 이런 식으로 쓴 특수활동비가 25억 원이 넘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기간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상납된 8억 원과 최경환 당시 경제부총리에게 건넨 1억 원을 빼고도 16억 원이 더 있는 겁니다.

9억에 대해서는 국정원 예산을 총괄하는 이헌수 전 기조실장이 상세한 내역을 먼저 진술했지만 나머지 16억의 행방은 이 전 실장도 모른다는 입장입니다.

검찰은 이 전 원장 재직 7개월 동안 16억원이 현금으로 흘러나갔다는 점에 주목하고 이 돈의 흐름을 추적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하지만 최 의원은 1억원 수수 의혹에 대해 "만약 사실이라면, 동대구역 앞에서 할복자살하겠다"면서 의혹을 강력 부인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박근혜 국정원장 3명 모두 구속영장 청구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Video New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