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5.5°

2018.09.19(WED)

Follow Us

알리바바 창업자 마윈 은퇴 발표

[LA중앙일보] 발행 2018/09/11 경제 2면 기사입력 2018/09/10 19:07

내년 9월 회장직 사임
"교육사업에 전념할 것"

중국 정보통신(IT) 업계의 거인인 마윈(사진)이 내년 9월 10일 알리바바 회장 자리에서 내려온다.

그날은 마윈의 만 55세 생일이자 절강성 항저우의 한 아파트에서 알리바바를 창립한 지 꼭 20년이 되는 날이다.

마 회장은 10일 인터넷으로 성명을 내고 "오늘 알리바바가 19주년을 맞는 날, 감격스러운 마음으로 모두에게 말씀드린다"며 "이사회의 승인을 얻어 알리바바 설립 20주년 기념일인 내년 9월 10일 알리바바 이사회 주석(회장) 자리를 장융 CEO에게 승계한다"고 밝혔다.

마 회장은 "오늘부터 장융과 전적으로 협력해 우리 조직의 과도기를 위한 준비를 하겠다"며 "2019년 9월 10일 이후에도 저는 2020년 알리바바 주주총회 때까지는 여전히 알리바바 이사회 구성원 신분을 유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마 회장이 회장직에서 사퇴해 경영 일선에서는 물러나겠지만 여전히 알리바바 지분 6.4%를 보유한 대주주로서 경영 전반에 일정한 '지도력'을 행사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마 회장은 "저는 심사숙고하면서 진지하게 10년간 물러날 준비를 해 왔다"며 "(저의 사퇴는) 알리바바가 전적으로 특정 개인의 능력에 의존하는 회사에서 인재에 의존하는 기업으로 업그레이드 되었음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마 회장은 지난 7일 뉴욕타임스(NYT)와 인터뷰를 통해 경영 일선에서 후퇴하겠다는 뜻을 먼저 드러냈다.

그는 "은퇴가 한 시대의 끝이 아니라 시작"이라며 "교육에 초점을 두고 더 많은 시간과 재산을 쓰고 싶다"고 밝혔다. 과거 그는 언론과 인터뷰에서 활발한 공익 사업을 펼치고 있는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공동 창업자를 자신의 은퇴 후 롤 모델로 제시하기도 했다..

그는 원래 저장성 항저우사범대학을 졸업해 영어 교사를 하다가 중국의 개혁개방 바람을 타고 기업인으로 변신했다.

마 회장은 동료 17명과 함께 1999년 저장성 성도 항저우에 있는 자신의 아파트에서 알리바바를 창업했다.

초기에 기업 대 기업(B2B) 거래에 초점을 맞추던 알리바바는 기업 대 개인(B2C) 거래 플랫폼인 타오바오로 사업 중심을 옮기고 나서 '대박'을 터트렸다. 오늘날 중국에서 타오바오, 티몰 등 알리바바 계열 온라인 쇼핑 플랫폼은 시장에서 독보적인 1위 자리를 달리고 있다.

이후 알리바바는 즈푸바오(알리페이)를 내놓아 중국 전자결제 시장을 석권했고 이후 사업 분야는 인공지능(AI), 엔터테인먼트 등 다양한 분야로도 넓어지면서 알리바바는 일개 전자상거래 기업이 아닌 중국인의 삶을 좌지우지하는 '제국' 수준으로 도약했다는 평가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