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2.0°

2020.12.04(Fri)

[과학 이야기] 초가삼간 태운다는 빈대 1억년 전 공룡과 동거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19/06/21 스포츠 19면 기사입력 2019/06/20 20:12

빈대는 우리나라에선 속담 속 벌레로 쫓겨난 지 오래지만 해 유럽이나 미국 등 일부 국가에서는 밤마다 침실에 출몰해 수면을 방해하는 고통스럽고 퇴치 곤란한 흡혈충이다. 침실 벌레라는 뜻의 영어 이름 'Bedbug'도 밤에 잠자는 사람을 공격하는 특성을 반영한 것이다.

이런 빈대가 지금까지 알려진 것보다 훨씬 더 거슬러 올라가 1억년 전 공룡시대 때도 존재했으며, 약 6천600만년 전 공룡을 비롯해 육상 생물 종의 75%를 절멸시킨 대멸종도 견뎌내며 뛰어난 진화 능력을 보여왔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셰필드대학과 외신에 따르면 노르웨이 베르겐대학 박물관의 스테펜 로스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유전자 분석 등을 통해 빈대가 적어도 1억년 전에 출현해 공룡과 같은 시기를 살았다는 연구결과를 과학저널 '커런트 바이올로지(Current Biology)' 최신호에 실었다.

빈대는 지금까지 5천만~6천만년 전 박쥐를 첫 숙주로 출현한 것으로 알려져 왔다.

연구팀은 15년간 박쥐가 사는 동굴과 새 둥지가 있는 절벽 등을 탐사하고 박물관 등을 뒤져 빈대과(科) 34종의 유전자를 분석했다. 그 결과, 진화 계통수의 뿌리는 백악기까지 뻗어갔으며, 약 1억 년 전 호박(琥珀)에서 발견된 '쿼시시멕스 에일라피나스테스(Quasicimex eilapinastes)' 화석을 통해 확인됐다.

연구팀은 공룡시대의 빈대가 어떤 숙주를 갖고 있었는지는 확인하지 못했다. 다만 지금의 빈대가 새 둥지나 홰 등 처럼 '집'을 가진 동물을 숙주로 삼아온 점을 고려할 때 공룡의 피를 빨아먹지는 않았을 것으로 추정됐다.

관련기사 과학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이선민 변호사

이선민 변호사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