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3.0°

2020.05.27(Wed)

첫방 '사랑의 콜센타', '미스터트롯' 임영웅→장민호 팬♥ 입증[종합]

[OSEN] 기사입력 2020/04/02 18:18

'사랑의 콜센타' 방송화면 캡처

[OSEN=김보라 기자] 트로트가수 임영웅이 ‘100점’을 받으며 콜센타의 ‘히어로’로 거듭났다.

2일 오후 첫 방송된 TV조선 예능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사랑의 콜센타)에서는 전국 사연자들의 신청곡을 받은 톱7의 무대가 펼쳐졌다.

‘사랑의 콜센타’는 미스터트롯 최종 결승 진출자 7명이 특정 시간안 전국 각지에서 걸려온 전화를 통해 신청자의 사연과 신청곡을 받은 후 즉석에서 신청곡을 불러 주는 실시간 전화 노래방 형식의 예능 프로그램이다. ‘미스터트롯’의 MC 김성주와 붐이 진행을 맡았다.

'사랑의 콜센타' 방송화면 캡처

가장 먼저 서울 신청자에게 선택을 받은 임영웅이 ‘미워요’를 부른 것을 시작으로, 김호중이 최백호의 ‘낭만에 대하여’를 부르며 두 번째 무대를 꾸몄다.

경기도의 신청자는 김호중의 팬이라면서 “김호중의 기사를 봤다. 최백호 같은 낭만 자객이 되고 싶다고 하더라”고 노래를 선정한 이유를 밝혔다. 

김희재에게 ‘이따, 이따요’를 부탁한 울산 신청자는 평상시와 다른 애교 섞인 목소리로 응원을 보내 웃음을 안겼다. 김희재는 개사까지 하며 팬 서비스를 제대로 완성했다.

'사랑의 콜센타' 방송화면 캡처

100점 무대는 인천의 신청자 무대에서 터졌다. 50대 신청자는 임영웅을 선택해 이찬원, 영탁이 모두 쓴미소를 지었다. 임영웅은 ‘그 겨울의 찻집’을 부르며 100점을 받았고 상품을 따냈다. 

한편 트롯맨들 중 유일하게 콜을 받지 못 했던 장민호는 부산 신청자의 입에서 자신의 이름이 불리자 큰절을 올렸다. 장민호는 ‘사랑해 누나’를사랑해 연하로 바꿔 부른 뒤 96점이라는 고득점을 따냈다.

3일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방송분은 1회가 19.9%, 2회가 23.1%를 기록했다.

/ purplish@osen.co.kr

[사진] '사랑의 콜센타' 방송화면 캡처

김보라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