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0°

2020.05.30(Sat)

'1박2일' 라비 "무인도로 다시 보내주세요"..게임 지옥에 갇혀 두 손 두 발

[OSEN] 기사입력 2020/04/02 21:54

[OSEN=최나영 기자] 1박 2일 멤버들이 ‘게임 지옥’에 갇힌다?

오는 5일 방송되는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 ‘두루가볼 전국일주’ 특집 두 번째 이야기에서는 멤버들이 하루 종일 끝나지 않는 게임으로 인해 고통을 호소한다고 해 이목이 집중된다.

지난 방송에서는 보성, 전주, 진해, 밀양 등 대한민국 각지의 특색을 재현한 장소에서 상상 초월의 미션을 수행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고삼차 복불복부터 꽃 이름 맞히기와 얼음물 입수까지, 식권을 건 치열한 팀 대결이 펼쳐져 안방극장에 웃음폭탄을 선사한 것.

하지만 이렇듯 두뇌싸움과 체력을 모두 요구하는 미션과 복불복에 점차 지쳐 가던 여섯 남자는 끝날 줄 모르는 게임의 향연에 두 손 두 발을 든다.

딘딘은 “무인도가 최악인 줄 알았는데…”라며 한탄해, 과연 이들을 방전되게 한 전국 일주의 후반부는 어떤 모습일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뿐만 아니라 갈수록 남다른 스케일을 자랑하는 게임 과정과 혹독한 미션에 멤버들은 결국 일제히 백기를 든다고. 막내 라비는 급기야 “저희 무인도로 다시 보내주시면 안 돼요?”라고 호소하며 ‘멘붕’에 빠진다. 게임 지옥의 굴레에 갇힌 멤버들이 이 난관을 헤쳐 나갈 수 있을지, 그 어느 때보다도 리얼한 여행기(?)가 펼쳐진다고 해 본방송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여섯 남자들의 우여곡절을 담은 ‘두루가볼 전국일주’ 특집 두 번째 이야기는 이날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되는 대한민국 대표 리얼 야생 로드 버라이어티, KBS 2TV '1박 2일 시즌4'에서 만나볼 수 있다.

/nyc@osen.co.kr

[사진] KBS 2TV '1박 2일 시즌4'

최이정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