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8.0°

2020.08.08(Sat)

'코로나19 재확산' 미 36개 주서 환자 증가세…감소는 2개 주뿐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6/28 11:59

플로리다 신규확진 1만명 육박, 뉴욕 정점때 수준…재가동 계획 보류 잇따라 전문가들 "환자 급증이 사망자 증가로 이어질 것"

플로리다 신규확진 1만명 육박, 뉴욕 정점때 수준…재가동 계획 보류 잇따라

전문가들 "환자 급증이 사망자 증가로 이어질 것"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다시 번지면서 전체 50개 주(州) 가운데 신규 환자가 줄고 있는 곳은 2개 주뿐이라고 CNN 방송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은 미 존스홉킨스대학의 코로나19 통계를 자체 분석한 결과 1주일 전과 비교해 신규 코로나19 환자가 감소한 주는 코네티컷·로드아일랜드주 2곳뿐이었다고 전했다.

반면 캘리포니아·텍사스·플로리다주 등 36개 주에서는 신규 환자가 증가했다.

특히 플로리다주에서는 전날인 27일 코로나19 사태 후 하루 환자로는 가장 많은 9천585명의 신규 환자가 나왔다. 이는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초기 미국의 최대 코로나19 진원지였던 뉴욕의 4월 초 정점 때 일일 신규 환자와 맞먹는 것이라고 CNN은 지적했다.

플로리다주에서는 28일에도 8천530명의 신규 환자가 발생했다.



이처럼 신규 환자가 치솟자 최소한 12개 주에서 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해 경제 재개 계획을 중단하거나 후퇴시켰다.

텍사스·플로리다주가 지난 26일 술집 문을 닫는 등 술집에서 술 마시는 것을 금지한 데 이어 27일에는 워싱턴주가 재가동 계획을 보류했다.

워싱턴주에서는 일부 카운티가 재가동 4단계 돌입을 준비하는 중이었는데 이는 사실상 모든 규제를 푸는 것이다.

제이 인슬리 워싱턴 주지사는 환자 증가로 인해 재가동 계획에 '일시정지' 버튼을 누른다며 "4단계는 정상 활동으로의 복귀를 의미한다. 우리는 지금 그것을 할 수 없다"고 말했다. 미국의 전직 보건 관리들은 코로나19 환자의 급증이 사망자 증가로 이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전 미 식품의약국(FDA) 국장 스콧 고틀립은 CBS에 출연해 미국에서 일일 사망자가 다시 증가할 것 같다고 말했다.

고틀립 전 국장은 미 남부와 남서부에서 대규모 전염이 진행 중이라며 지금 당장 공격적인 조치에 나선다 해도 앞으로 몇 주간 코로나19 환자의 증가를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 톰 프리든은 폭스 뉴스에 나와 미국이 더 많은 검사를 하고 있고 병원은 더 잘 대비돼 있긴 하지만 "이 바이러스는 여전히 우위에 서 있다"고 진단했다.

프리든 전 국장은 또 남부 주들에서 환자의 증가는 너무 일찍 경제를 재개한 결과라며 앞으로 수주간 상황이 계속 악화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사망자 증가는 감염자 증가보다 약 한 달 늦게 나타난다며 다음 달에는 최소한 1만5천명의 사망자가 더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프리든 전 국장은 "의사이자 과학자, 전염병 학자로서 100% 확실히 말하는데 환자가 증가하는 대부분의 주는 진짜 증가다. 더 많은 검사 때문이 아니다"라며 "우리는 모든 환자의 10∼20%만 진단하고 있기 때문에 우리가 보는 숫자는 빙산의 일각"이라고 말했다.

앨릭스 에이자 미 보건복지부(HHS) 장관은 이날 CNN에 나와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 수와 입원 환자가 최근 두 달 새 최저점에 있지만 앞으로 사망자와 입원 환자 증가할 것으로 "우려하는 것은 적절하다"고 말했다.

sisyphe@yna.co.kr

[https://youtu.be/riy6RfozkLc]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성호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클라라 안 플래너

클라라 안 플래너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