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0.9°

2018.11.18(SUN)

Follow Us

조지아 유권자, 감세안에 ‘비관적’

노연두 기자
노연두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1/15 13:56

33% 세금 오히려 오를 것으로 우려


조지아 유권자들은 1조 5000억 달러의 감세 효과를 낳게 될 것이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연방세금개혁안의 효과에 대해 회의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애틀랜타 저널이 최근 조지아 대학의 행정&국제정치대학에 의뢰해 조지아의 등록 유권자 표본 선택을 통해 94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설문에 응한 3명 중 1명은 트럼프가 서명한 연방세제 개편법으로 인해 세금 부담이 도리어 증가할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명 중 나머지 1명은 세금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고, 또 다른 1명은 변화가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연방 세제개편법이 전체 경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조지아 유권자들이 더욱 암울하게 전망했다.

설문조사 응답자의 40%가 세제개편법으로 인해 도리어 미국 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게 될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20%는 큰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대답했다고 애틀랜타 저널은 15일 보도했다. 연방세법의 전면 개편으로 법인세를 2025년까지 기존 35%에서 21%로 대폭 인하하면서, 1조 5000억 달러의 세금 감면 혜택을 미국 경제에 선물했다고 선언하며 트럼프 행정부와 공화당의 최대 치적으로 자랑하고 있으나, 공화당의 지지기반인 조지아 유권자들은이를 믿어주지 않고 있는 것이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