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7.6°

2018.11.16(FRI)

Follow Us

“상위층 감세 효과 주목해야”

권순우 기자
권순우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03/27 15:30

감세 혜택 50%는 상위 1%에 집중
상위계층은 주식·채권·부동산 투자
부동산 과거만 못해· REITS등 유망
손실 피하려면 금리변화에 민감해야

“미국은 자본주의 사회입니다. 투자는 옵션이 아니라 기본입니다.”

김형진 조지아 크리스찬대학 교수(경영대)는 지난 25일 ‘트럼프 행정부의 경제정책’이란 주제로 가진 세미나에서 이같이 강조했다. 김 교수는 이날 트럼프의 경제정책과 시장의 변화, 그리고 향후 대응전략 등에 대해 강연했다.

그에 따르면 트럼프 경제정책은 ▶개인과 기업에 대한 세금감면 ▶사회간접자본 투자를 위한 정부지출 확대 ▶환경, 금융 등 각종 분야의 규제완화 등으로 요약된다.

김 교수는 “트럼프는 개인과 기업에 감세혜택을 제공하겠다고 했는데, 개인 감세정책의 혜택 중 50%는 상위 1%에게 돌아간다”고 설명했다. 감면 액수는 평균 21만 4690달러로 추산된다. 그는 “상위 계층들은 세금감면을 받은 돈을 다시 주식과 채권, 그리고 부동산 등에 투자할 것”이라며 “세금감면으로 인한 기업들의 순익증가도 예상되는데 주식시장이 전반적으로 좋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망했다.

향후 부동산 시장에 대해서는 상승세를 이어가겠지만 과거와 같이 투자를 통해 큰 수익을 얻을 수 있는 구조는 아니라고 내다봤다. 투자시 큰 돈이 필요하고, 매매시 들어가는 비용 등을 고려할 때 과거보다 매력적인 투자처는 아니라는 것. 김 교수는 “모기지 금리가 이미 4%를 넘어섰다. 심리적으로 3%대 모기지 금리를 경험한 소비자들이 비싸다고 느끼고 있다”면서 “지금의 부동산 사이클은 수요부족으로 인해 형성된 것으로 공격적인 투자보다는 신중하게 접근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그는 “오히려 릿츠(부동산투자신탁, REITS)와 같은 부동산 간접투자상품이나, 홈 빌더 관련주들을 관심있게 보고 투자하는 것이 좋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금리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한인 비즈니스 업주들은 물론 개인들도 ‘금리정책’의 향방에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부의 경제정책과 같은 거시경제에 한인들이 관심이 많지 않다. 그러나 금리인상과 같은 거시경제 변화에 주목하지 않으면 큰 손실을 입을 수 있다”고 말했다. “가령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은 은행들의 대출이자율 인상으로 이어지고, 이자율이 오르면 소비자들이 소비를 줄이기 시작한다. 기업들도 비용부담이 커지기 때문에 경영전략상 비용을 줄이는 등 위축될 수 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김 교수는 “연준이 한번 달러를 빨아들이기 시작하면 당할 수가 없다”며 “사업을 하는 입장에서는 금리변화에 민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