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5.6°

2018.11.14(WED)

Follow Us

“강력한 불체자 단속법 필요”… 조지아 주 유권자 68%가 “애리조나 식 법 제정찬성”

[애틀랜타 중앙일보] 발행 2010/07/19 미주판 0면 기사입력 2010/07/19 07:11

신문협회 설문조사… ‘반대’ 24% 불과

조지아 유권자 과반수 이상이 애리조나식의 불법체류자 단속법이 필요하다고 밝혔다고 애틀랜타 저널(AJC)가 18일 보도했다.

조지아 신문 협회가 12일부터 16일까지 유권자 등록을 마친 시민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과반수 이상인 68%가 ‘주 및 지방경찰은 범법행위를 했을 가능성이 있는 사람에게 합법 거주 여부를 물어 볼 수 있고, 거주사실을 증명하지 못하는 사람을 체포할 권한을 가져야 한다’고 답했다. 반대 의견은 24%에 불과했다.

인종, 정치 성향별로 보면 공화당, 백인 유권자 대부분이 애리조나식의 단속법에 찬성했다. 로렌스빌 고등학교 교사 더글러스 진 씨는 “연방정부가 불체자 단속을 제대로 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애리조나식 법을 강행할 필요성이 있다”며 “불법체류자들은 미국의 공공보건 서비스, 교육을 이용하고 우리의 세금을 가로채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민주당 및 무소속, 여성 응답자들은 불체자 단속법 제정에 유보적인 반응을 보였다. 존스크릭에 사는 보험 설계사인 마이클 스미스 씨는 “애리조나식 법은 미국의 방식이 아니다”며 “미국은 이민자에 의해 탄생했고, 더 좋은 삶을 찾는 사람들에게 언제나 문호를 개방해 왔다”고 반대의사를 나타냈다. 그는 또 “불체 단속법은 특정 인종 표적 단속이 될 가능성이 크다”며 “솔직히 말해, 경찰이 독일인이나 흑인처럼 생긴 사람을 불러 세워 놓고 ‘서류를 보여 주시오’라고 요구할 것 같은가”라고 반문했다.

또한 흑인 유권자들은 절반 이하인 47%만이 이 법에 찬성해 인종별로 가장 낮은 지지율을 나타냈다. 메이컨에 사는 한 흑인은 “애리조나식 법은 흑인으로서 거부할수밖에 없는 법안”이라며 “보수파가 총기소유에 이어 이번엔 이민 문제를 거론하며, 오바마 대통령의 개혁을 방해하려 한다”고 주장했다.

국토안보부에 따르면 조지아 주에는 지난해 1월 현재 48만명의 불법체류자가 거주하고 있다. 이 같은 수치는 캘리포니아, 텍사스, 플로리다, 뉴욕, 일리노이에 이어 6번째로 많은 것이다.

불법체류자 단속법은 현재 조지아 예비선거의 주요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찬성론자들은 조지아 실업률이 올라 가는데도 불구하고, 불법체류자들이 병원, 학교, 관공서의 서비스를 이용하며 경제를 악용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반대론자들은 불법체류자들이 농업분야를 비롯해 조지아 산업에 있어 필수적이라고 반박했다.

이종원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