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8.2°

2018.11.13(TUE)

Follow Us

참가비 100달러 안팎·샷건 방식 100명 규모

권순우·염승은 기자
권순우·염승은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발행 2011/09/16 미주판 0면 기사입력 2011/09/16 06:10

규모에 따라 1만5천~2만 달러 소요
남은 돈은 기금모금 등 활용

본격적인 가을을 앞두고 애틀랜타 한인사회 단체들이 각종 골프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이같은 골프 토너먼트 경기는 골프 관련 업소들을 물론, 식당 등 인근 스몰 비즈니스에도 긍정적인 파급효과를 미친다. 올해 각 단체들이 준비 중인 골프 토너먼트 대회를 통한 골프 경제학에 대해 살펴봤다.

▶골프대회, 최대 1~2만달러 소요 = 골프대회를 주최하는 모 협회 관계자는 "샷건 방식으로 대회 진행이 가능한 100명 이상 규모의 골프대회를 한번 여는 데 약 1만5000~2만 달러 정도가 소요된다"고 설명했다. 골프대회를 개최하는 데 소요되는 비용은 기본 골프장 대여료와 주최측의 목표 수입규모에 따라 결정된다. 그린피와 식사비 기타 비용 등이 포함되는 비용은 일인당 60~80달러 정도가 일반적이다. 보통 토너먼트 참가 비용이 60~80달러, 또는 최대 일인당 100달러로 책정되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참가인원이 100명 안팎일 경우 주최측은 상품 및 트로피 제작 비용으로 수천달러를 책정한다.

이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상품 구입비용. 골프용품이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하지만 TV등 가전제품이나 잡화 등을 선물로 주기도 한다. 상품은 후원을 받는 경우도 많아 대회에 따라 비용면에서 다소 편차가 있는 편이다. 실례로 조지아 한인 주류협회의 경우 '애틀랜타 클래식카'로부터 후원을 받아, 홀인원 상품으로 신형 벤츠 S클래스를 준비했다.

▶관련업계 파급효과=트로피 업체들도 가을이면 대목을 맞는다. 규모가 큰 대회의 경우, 남·여, 장타, 홀인원 등을 나눠 시상를 나눠 시상하기 때문에 트로피만 10개 이상 제작하는 경우도 있다. 식품협회의 경우, 참석하는 벤더들을 대상으로 감사패를 준비하기 때문에 약 45개의 트로피를 제작한다. 이 비용만 1200달러에 달한다는 것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이외에도 배너와 유인물, 그리고 광고비 등이 추가로 지출되며, 대회 당일 필요한 스넥, 음료 등 부수적으로 들어가는 비용이 있다. 특히 시드니 부페를 비롯한 대규모 고객을 맞을 수 있는 요식 업소들도 관련 수익창출이 기대되며, 골프 용품점을 비롯해 가전, 인쇄소 등도 추가 수입이 기대된다.

▶식품협, 주류협 등 대회 개최 = 골프대회가 가장 많은 곳은 역시 경제.사회 단체들이다. 우선 애틀랜타 한인 식품협회는 오는 18일 스톤마운틴 골프클럽에서 '장학기금모음 제18차 오픈골프대회'를 개최한다. 샷건 방식으로 이뤄지는 이 대회는 60달러의 참가비를 받으며, 대회 후에는 시드니부페에서 시상식을 개최한다. 같은날 ROTC 미동남부 문무회도 제6회 장학기금 모금 골프대회를 개최한다. 터커에 있는 헤리티지 골프 클럽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는 낮 1시 30분부터 4인 1조 스크램불 방식으로 이뤄진다. 조지아 한인 주류협회도 오는 25일 골프대회를 개최한다. 레이크 레니어내 골프장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의 참가비는 80달러이며, 홀인원 상을 비롯해 풍성한 상품이 마련된다. 이밖에 뷰티 서플라이 협회도 다음달 10일 오후 1시에 터커에 있는 헤리티지 골프 링크에서 선착순 72명이 참가하는 대회를 개최한다. A조, B조, 여성조로 나눠 펼쳐지는 이번 대회 역시 샷건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문의 : 식품협(770-309-5438), 문무회(404-424-5826), 주류협(404-642-6237), 뷰티협(770-454-7993)

▶후원요청 부담되기도 = 이 같은 대회 개최가 마냥 달갑지만은 않은 업체들도 있다. 대부분의 대회가 기업들이나 한인 업소들의 후원으로 이뤄지기 때문이다. 식품협회와 같이 대형 단체들은 코카콜라, 프리토레이 등 대기업들의 후원을 받지만, 다른 단체들의 경우 소규모로 이뤄지는 경우가 많다. 또 많은 업소들이 중복 요청을 받는 경우가 많아 침체된 경제 상황에서 불만을 호소하는 경우도 있어 폐단으로 남기도 한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