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88°

2018.09.18(TUE)

Follow Us

마틴 루터 킹 목사 유품 ‘두 아들에 소유권’ 판결

허겸 기자
허겸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6/08/16 07:10

흑인 민권운동가 마틴 루터 킹 목사의 숨결이 담긴 성경책과 노벨평화상 메달이 두 아들이 맡고 있는 관리법인의 소유라는 법원의 판단이 나왔다.

풀턴카운티 대법원의 로버트 맥버니 판사는 15일 킹 목사가 1964년에 받은 노벨평화상 메달과 전도운동 시절 애용했던 성경책의 소유권이 ‘킹에스테이트’에 있다고 판결했다.

킹 목사의 지적재산권 관리법인인 킹에스테이트는 킹 목사의 아들인 마틴 루터 3세와 덱스터가 공동 대표로 있는 곳이다. 두 아들들은 킹 목사의 유품을 시장에 판매할 뜻을 여러차례 밝힌 바 있다.

재판부는 소유에 대한 판단은 내렸지만 양도시기는 특정하지 않았다. 소송 당사자인 킹에스테이트 측과 킹 목사의 막내딸인 버니스 킹이 회장을 맡고 있는 킹목사기념사업회도 시기에 대해서는 함구했다.

이에 앞서 지난해 법원은 성경책과 노벨평화상 메달에 대한 보관 및 접근권을 소송이 끝나는 시점까지 법정관리하기로 결정하고 킹목사기념사업회에 유품을 넘길 것을 명령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