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Haze
69.9°

2018.09.20(THU)

Follow Us

'시카고 피사의 사탑", 올 가을 종소리 다시 울린다

노재원 기자
노재원 기자

[시카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6/05 14:07

이탈리아서 17, 18세기 주조... 10월 중 재설치 후 타종 기대

나일스 리닝타워 내에 있는 5개의 동종 중 하나. 18세기 이탈리아에서 주조된 것으로 추정된다. [Chicago Bell Advocates]

나일스 리닝타워 내에 있는 5개의 동종 중 하나. 18세기 이탈리아에서 주조된 것으로 추정된다. [Chicago Bell Advocates]

시카고 북부교외 나일스시의 사탑(leaning tower)에 탑재되어 있는 동종 5개가 보수작업을 거쳐 새로 설치된다.

나일스시 이사회는 최근 미국에서 가장 오래된 것으로 알려진 이들 종을 보수하는 한편 2개의 종을 추가 설치하기로 하고 버지니아의 종 주조회사와 5만 3,414달러에 계약을 체결했다.

지역신문인 파이오니어 프레스 5일자에 따르면 종 5개 중 2개에 균열이 가 있으며 나머지도 보수가 필요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들은 오는 28일 탑에서 분리되어 보수와 조율 작업을 거친 뒤 10월 중순께 새로 주조되는 2개의 종과 함께 다시 설치될 예정이다.

나일스 튜이길가에 세워져 있는 사탑은 이탈리아 피사의 사탑을 본 따 1930년도에 세운 것으로 이 탑 안에 있는 동종 5개 중 3개는 각각 1623년, 1735년, 1747년에 이탈리아에서 주조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종 표면에는 십자가와 성모 마리아, 아기 예수, 천사의 모습이 양각되어 있다. 나머지 종 중 하나는 1912년 샌프란시스코에서 제작되었고 또 하나는 주조연대가 알려져 있지 않다.

나일스시와 공동으로 리닝타워 종 보수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는 시카고벨애드버킷의 설립자 킴 샤퍼는 이들 종이 의심의 여지없이 미국 내에 있는 가장 오래된 것이지만 이들이 어떤 경로로 나일스의 사탑에 설치되었는지는 확인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나일스 공공서비스국 프레드 브라운 국장은 종의 역사적 가치 때문에 이 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되었다면서 종을 보수한 후에 다양한 음악을 연주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종은 균열 등을 이유로 오랫동안 타종이나 연주가 이루어지지 않았다.

관련기사 시카고 일리노이주 인근 지역 뉴스 종합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