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6.0°

2020.07.05(Sun)

중서부 옥수수·대두 작황 호조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시카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8/22 16:18

봄철 홍수, 작물 여름나기에 도움

위스콘신 주 옥수수 농장 [EPA=연합뉴스]

위스콘신 주 옥수수 농장 [EPA=연합뉴스]

봄철 홍수로 파종이 늦어진 미국 중서부 지역 옥수수와 대두 작황이 예상에 비해 호조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 연방 농무부(USDA) 산하 농업통계청(NASS)이 금주초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미국내 최대 옥수수 산지 중 한 곳인 일리노이 주의 옥수수 생육 상태는 42%가 상급(Excellent 5%·Good 37%), 이어 중급(Fair) 39%, 하급은 19%(Poor 15%·Very Poor 4%)로 평가됐다.

일리노이 지역 ABC방송은 "작년과 비교하면 크게 뒤떨어지지만, 올봄 미 중서부를 휩쓴 홍수가 옥수수와 대두, 야채 농가에 엄청난 피해를 안길 것이란 전망에 비하면 양호한 수준"이라고 전했다. 특히 위스콘신 주 옥수수 작황은 63%가 상급(Excellent 18%·Good 45%) 평가를 받았다. 중급 25%, 하급 12%(Poor 9%·Very Poor 3%) 등으로 금년 전국 평균, 상급 56%(Excellent 10%·Good 46%), 중급 30%, 하급 14%(Poor 11%·Very Poor 3%) 보다 작황이 좋다. 작년 같은 기간 전국적으로 68%가 상급 평가를 받았다.

대두의 경우 미국내 최대 산지 일리노이 주는 상급 40%(Excellent 6%·Good 34%), 중급 40%, 하급 20%(Poor 15%·Very Poor 5%)이며, 위스콘신 주는 상급 65%(Excellent 21%· Good 44%), 중급 26%, 하급 9%(Poor 7%·Very Poor 2%)로 이 역시 전국 평균 수준을 웃돈다.

전국적 대두 작황은 상급 53%(Excellent 9%·Good 44%), 중급 33%, 하급 14%(Poor 10%·Very Poor 4%)로 보고됐다. 작년 같은 기간 상급 비중은 65%에 달했다.

농업 관계자들은 봄 홍수의 여파로 농지가 습기를 많이 머금고 있어 작물이 길고 뜨거운 여름을 견디는데 한편으로 도움이 됐다고 설명했다.

농무부는 "9월을 앞두고 가장 유념해야 할 문제는 '이른 서리'지만 현재로서는 크게 우려하지 않는다"면서 "예보대로 10월까지 온화한 날씨가 이어지면 전망치를 웃도는 수확에 어려움이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