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9.3°

2018.12.13(THU)

미국인 자살 급증…원인 1위 대인관계

노재원
노재원 기자

[시카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6/07 13:57

CDC 통계 노스다코타 58%, IL 23% 늘어... 절반이 총기 사용

미국인의 자살이 크게 증가했다.

자살을 이끈 원인으로는 대인관계 문제가 42%로 가장 많았고 절반 가량이 총기를 이용해 목숨을 끊은 것으로 파악됐다. 또 남성 자살자가 여성보다 7대 3 이상의 비율로 많았다.

연방질병통제센터(CDC)가 7일 공개한 1999년부터 2016년 사이 미국인의 자살 통계 자료에 따르면 이 기간 중 자살이 무려 25.4% 증가했다. 50개 주 가운데 25개 주의 자살 증가율이 30%가 넘었고 일리노이는 22.8%, 뉴욕은 28.8%. 캘리포니아는 14.8%의 증가율을 각각 보였다.

자살 증가율이 가장 높은 주는 노스 다코타로 58%에 달했으며 인구밀도가 낮은 북서부 주-몬태나, 아이다호, 와이오밍 등과 동부의 버몬트, 뉴햄프셔, 사우스 캐롤라이나 등의 증가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네바다주는 유일하게 자살률이 감소했다.

자살은 미국인 사망원인 중 10번째에 해당한다. 자살의 주요 원인으로 정신건강 상의 문제가 우선 꼽히지만 2016년 자살 사망자 수 4만 4,965명을 분석한 결과 절반 가량은 정신 건강과의 연관성을 찾을 수 없었던 것으로 CDC 자료는 밝히고 있다.

CDC는 자살자를 정신건강에 문제가 있었던 사람과 정신건강 미확인자 등 2개 분야로 나누어 분석했다. 정신건강 관련 자살자의 성별 비율은 남성 69%, 여성 31%였으며 자살 방식은 총기사용이 41%, 질식 31%, 독극물 20%, 기타 8%였다.

정신건강 미확인 자살자의 경우 남성이 84%, 여성은 16%였다. 이들 중 55%가 총기를 사용했고 질식 27%, 독극물 10%, 기타 8%의 분포를 보였다.

자살 원인은 다분히 복합적이지만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한 것이 대인관계(42%)였다. 과거나 향후 2주간 닥칠 위기(29%)가 2번째 요인이었고 마약 등 중독(28%), 건강 문제(22%), 직업•재정문제(16%), 범죄(9%), 주거지 상실(4%) 등으로 나타났다.

CDC는 자살 예방을 위해서는 정신건강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 여전히 중요하지만 대인관계나 재정문제 등으로 고통 받고 있는 이들을 살피는 것도 그에 못지 않게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