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6.3°

2018.09.22(SAT)

Follow Us

13세 한인학생 콜번음대 뮤직 아카데미 합격 화제

노재원
노재원 기자

[시카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6/08 15:56

시카고 정동현군 최연소 입학 영예

노아 정.

노아 정.

시카고 한인 학생이 명문 음대 영재프로그램에 최연소로 합격, 화제가 되고 있다.

최근 플럼 그로브 주니어 하이스쿨(Plum Grove Junior high school)을 졸업한 노아 정(13•한국이름 정동현)군이 올 가을 콜번 음대(Colburn School of Music) 영재프로그램(Colburn music Academy) 입학 허가를 받았다.

클라리넷을 연주하는 정 군은 13세의 나이로 입학 허가를 받아 학교 관악기 부문 역사상 최연소 입학의 영예를 누렸다.

콜번 음대는 미국에서도 입학하기 힘든 학교의 하나로 꼽히며 특히 영재 프로그램은 전 세계에서 10명 미만의 예비 음악도만 들어갈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클라리네스트인 아버지 정근진씨로부터 3살 때부터 사사를 받은 정 군은 어머니(안혜미) 역시 플루티스트인 음악 가족의 일원이다.

정 군이 콜번 대학에서 사사하게 될 예후다 길라드(Yehuda Gilad)는 미국 내 영향력이 큰 음악감독이자 지휘자라는 게 가족들의 전언이다.

지난 해 월그린스 경연대회 우승을 비롯 드폴대 주관 경연대회서도 2등을 하는 등 정 군은 일찌감치 실력을 인정 받았다.

정 군은 오는 7월 28일 라비니아에서 열리는 레너드 번스타인(Leonard Bernstein) 탄생 100주년 음악회에 다른 2명의 영 아티스트와 함께 참여한다.
노아 정군 가족. [사진 노아 정 가족 제공]

노아 정군 가족. [사진 노아 정 가족 제공]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