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3°

2018.09.20(THU)

Follow Us

재외동포재단 ‘제주시대’ 개막, 7월 16일 업무 개시

[텍사스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7/10 08:01

7월 13일까지 이전 완료, 서귀포서 업무 시작
이전에 따른 재외동포 불편 최소화 위해 서울 사무소 유지

지난 4월 ‘리딩 CEO 포럼’ 참석차 달라스를 방문한 한우성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이 코요테릿지 골프클럽 연회장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지난 4월 ‘리딩 CEO 포럼’ 참석차 달라스를 방문한 한우성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이 코요테릿지 골프클럽 연회장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재외동포재단(이사장 한우성)이 7월 13일(이하 한국시간)까지 제주도 서귀포시로 이전을 완료하고, 16일부터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한다.

새로운 사무실은 서귀포시 제2청사(서귀포시 신중로55)를 리모델링해 사용하며 동포단체지원부, 교육지원부, 차세대사업부, 한상사업부, 홍보문화부, e-한민족사업부 등 8개 부서가 모두 이전을 하게 된다.

재외동포재단은 제주 이전에 따른 재외동포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지금 자리인 서울 서초동 외교센터 4층에 13명의 직원을 잔류시키고 서울사무소를 운영한다.

부서별 2~3명의 직원으로 구성된 서울 사무소는 한국에 입국해 재단을 방문하는 재외동포들의 민원처리와 제주본부를 연결하는 연락사무소의 역할을 맡게 된다.

한우성 이사장은 “올해로 21년을 맞은 재외동포재단은 동포사회와 한국을 연결하는 가교역할을 하는 만큼 제주이전에 따른 재외동포들의 불편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마련해 나가는 한편, 국제도시 제주도와의 상생협력 방안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제공 = 재외동포재단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