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2.4°

2018.09.18(TUE)

Follow Us

이민개혁, 연내 타협 가능 하원 절충안에 공화도 수긍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3/09/24 05:39

연방하원의 이민개혁법안 처리가 지연되고 있는 가운데, 일부 이민단체들이 협상 내용을 완화시키고 나서 연내 극적 타협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23일자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일부 이민단체들이 이민개혁의 핵심 부분인 1100만 불법체류자에 대한 시민권 취득 허용안 양보를 검토하고 있다.
이민개혁을 지지하는 재계 로비단체인 ‘이민노동자USA’의 타마르 저코비 회장은 지난 주 열린 한 포럼에서 일단 1100만 불체자들에게 합법 체류 신분과 노동허가를 준 다음 일반적인 이민자들과 똑 같은 절차를 밟아 영주권·시민권을 취득할 수 있게 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이 안은 불체자의 시민권 취득 허용을 반대해 온 일부 공화당 의원들에게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어 하원의 관심에서 멀어진 이민개혁안 논의를 다시 한번 이끌어낼 수 있을 것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 안은 이미 하원 공화당 지도부에서도 거론된 적이 있어 타협 가능성이 높아질 전망이다. 이미 지난 8월 ‘특별한’ 경로가 아닐 경우 불체자들의 시민권 취득 허용을 금지하겠다는 입장을 공개했던 밥 굿레이트(공화·버지니아) 하원 법사위원장도 최근 인터뷰에서 “10월 중에는 이민개혁법안들을 표결할 수 있을 것 같다”며 “표결에 부칠 이민개혁법안은 4개 정도로 여기에는 불체자들에게 합법신분을 부여하는 법안도 포함될 것”이라고 밝혔다.

장연화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