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9.5°

2018.11.12(MON)

Follow Us

김정은, 대화 제스처, 로드먼, “오바마 전화받기 원해”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3/03/04 05:06

정치권, “불장난 뒤 대화 제스처 패턴” 일축

데니스 로드먼이 평양에서 열린 미국 묘기농구단 시범을 관람하면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과 함께 앉아 즐거운 표정을 짓고 있다.[AP]

데니스 로드먼이 평양에서 열린 미국 묘기농구단 시범을 관람하면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과 함께 앉아 즐거운 표정을 짓고 있다.[AP]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방북한 미 프로농구(NBA) 출신 농구스타 데니스 로드먼을 통해 대화 제스처를 보냈다.

로드먼은 3일 ABC방송 디스위크 프로그램에 출연, “김정은은 `나는 전쟁을 원하지 않는다’고 내게 말했다”면서 “그가 오바마 대통령에게 원하는 것은 단 하나, 전화통화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26일 미국 묘기 농구단 ‘할렘 글로브트로터스’의 일원으로 북한에 들어간 로드먼은 김정은과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열린 농구 경기를 관람하고 북한 올림픽위원회가 마련한 만찬에 참석하는 등 김정은과 이틀간 자리를 함께하고 나서 1일 평양을 떠났다.

그는 특히 북한의 강제수용소에 대해서는 “우리도 여기서 똑같은 짓을 하고 있다”며 북한을 두둔했다.

이어 로드먼은 자신의 방북을 계기로 이른바 `농구 외교(basketball diplomacy)‘가 북한과 미국을 잇는 수단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런 언행에 대해 국무부는 일축하는 자세이다.

패트릭 벤트럴 국무부 부대변인은 지난 1일 정례브리핑에서 “로드먼은 미국을 대표하는 사람이 아니며, 그는 개인 자격으로 북한을 방문한 것”이라면서 “그는 어떤 외교적 역할을 한 적도 없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북한 정권은 자기 주민들을 먹여 살려야 할 시점에 외국인들에게 맛있는 술과 음식을 대접하는 데 돈을 쓰고 있다”고 비난했다.

정치권에서는 김이 로드먼을 통해 대화 제의를 떠보는 얕은 수를 쓴다고 평가절하 하면서 “이전의 불장난 뒤 대화 제스처 패턴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일축했다.


사진// 투데이 // 2면 로드먼 사진
사진설명: 데니스 로드먼이 평양에서 열린 미국 묘기농구단 시범을 관람하면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과 함께 앉아 즐거운 표정을 짓고 있다.[AP]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