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7.1°

2018.11.14(WED)

Follow Us

로드먼, 김정은 칭찬하다 쫓겨나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3/03/07 05:21

호텔 바에서 떠들며 칭찬하다 반발사
참다못한 바텐더가 결국 밖으로 내보내

최근 북한에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을 만나고 돌아온 미국프로농구(NBA) 스타 데니스 로드먼이 미국의 한 호텔 바에서 큰 소리로 김정은을 칭찬하다 결국 쫓겨나는 수모를 당했다.

5일 뉴욕 포스트에 따르면 로드먼은 지난 3일 뉴욕 맨해튼 미드타운에 있는 타임호텔의 한 레스토랑 바에서 세 시간가량 머물면서 김정은이 얼마나 멋진 사람인지 큰 소리로 떠들어댔다.

한 목격자는 “로드먼은 김정은이 정말로 괜찮은 사람(great, nice guy)이며 오바마 대통령과 농구 얘기를 하고 싶어한다고 계속 떠들었다”며 “독재자의 사인이 담긴 성명서를 흔들면서 사람들에게 ‘꼭 읽어봐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 목격자는 “레스토랑 안에 있던 사람들은 로드먼에게 조용히 하라고, 북한이 얼마나 억압적인 국가인지 아느냐고 얘기하고 싶어했지만 그는 듣지 않았다”고도 덧붙였다.

이 레스토랑은 로드먼이 평소 애용하는 곳이었지만 참다못한 바텐더가 결국 그를 밖으로 나가도록 했다고 뉴욕 포스트는 전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